전체메뉴
세월호 ‘기억-안전 전시공간’ 개관
더보기

세월호 ‘기억-안전 전시공간’ 개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19-04-13 03:00수정 2019-04-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 남측 ‘세월호 천막’이 있던 자리에 개관한 기억·안전 전시공간 ‘기억과 빛’을 시민들이 둘러보고 있다. 79.98㎡ 규모의 목조건물인 전시관에는 팽목항 일대를 그린 그림을 볼 수 있는 전시실 등의 공간이 마련됐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세월호 기억공간#기억과 빛#광화문광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