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남기 만난 IMF협의단 “최저임금 과속 우려”
더보기

홍남기 만난 IMF협의단 “최저임금 과속 우려”

세종=이새샘 기자 입력 2019-03-12 03:00수정 2019-03-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근로시간제, 유연성 강화 바람직… 일자리 안정자금, 창업 지원해야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최저임금 인상 속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1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타르한 페이지오글루 IMF 연례협의 미션단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만나 최저임금과 현행 주 52시간 근로제가 노동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IMF는 매년 거시경제, 재정, 금융 등 경제정책 전반에 대해 회원국과 정례 협의를 한다.

이날 면담에서 IMF 측은 빠른 최저임금 인상 속도에 우려를 표명하고,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생 및 창업기업 중심으로 지원해 생산성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은 숙련된 노동력, 낮은 공공부채, 풍부한 외환보유액 등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이 좋지만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감안해 적극적인 재정 및 통화정책을 통해 경제성장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IMF의 우려를 이해한다고 했다. 또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강화하고 근로자 재교육 등 적극적인 노동시장 정책에 역점을 두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또 한국의 서비스 산업이 미래 일자리와 성장에 매우 큰 잠재력이 있다며 올해를 서비스산업 활성화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IMF 미션단은 12일까지 연례협의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이날 오후에 발표한다.

주요기사

세종=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imf#최저임금#주 52시간 근로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