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주영 “사회적 대화 무산시킨 민노총 용납못해”
더보기

김주영 “사회적 대화 무산시킨 민노총 용납못해”

유성열 기자 입력 2019-03-09 03:00수정 2019-03-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노총 “도넘은 행위” 반박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파행과 관련해 연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8일 서울 영등포구 노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창립 73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사회적 대화 참여 여부를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조직이, 총파업으로 노동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호언장담한 조직이 청년, 여성, 비정규직 등 사회 소외계층 대표들을 겁박하고 회유해 사회적 대화를 무산시킨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태”라며 “책임 있는 ‘내셔널 센터’(전국단위 노조 조직)라면 보여서는 안 될 행동”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국노총은 전날 경사노위 본위원회가 청년, 여성, 비정규직 대표의 불참으로 무산되자 “(이들을) 겁박한 세력이 있다”며 그 배후로 민노총을 지목한 데 이어 이틀 연속 민노총에 맹비난을 퍼부은 것이다. 이에 민노총은 “김 위원장의 연설은 심한 왜곡을 담고 있는 도를 넘은 행위”라며 “위원 3명에게 가해지는 압박과 소외감을 누구보다 잘 알지만 그들에게 부담이 더해질까 두려워 (민노총은 위원 3명에게) 위로나 격려의 인사조차 건네지 못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사회적 대화를 두고 양대 노조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 역시 민노총에 대한 ‘구애’를 접고 한국노총만을 대화 파트너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도 이날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특별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주요기사
#김주영#한국노총#민노총#경사노위 파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