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사실상 확정
더보기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사실상 확정

신동진 기자 입력 2019-02-09 03:00수정 2019-02-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합산 점유율 24%로 단숨에 2위… 유료방송시장 재편 가속화 인터넷TV(IPTV) 3위인 LG유플러스가 케이블TV 1위 사업자(SO)인 CJ헬로 인수를 사실상 확정했다. 인수합병(M&A)이 성사되면 LG유플러스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은 24.43%까지 올라 SK브로드밴드(13.97%)를 제치고 2위 자리에 오른다. 1위인 KT계열(스카이라이프, KT IPTV 합계 30.86%)도 바짝 뒤쫓게 된다.

8일 유료방송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르면 다음 주 이사회를 열고 CJ헬로와 합의한 인수 최종안을 통과시킬 계획이다. CJ ENM이 보유한 CJ헬로 지분 53.92%에 대한 인수 가격은 1조 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초부터 CJ헬로 인수를 검토했지만 인수 조건에 대한 LG그룹 내부의 재검토 의견이 많아 최종 결정은 해를 넘겼다. 하지만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올해 상반기까지 M&A 여부를 결정하고 유료방송시장 변화를 주도하겠다”며 인수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 왔다.

SK브로드밴드를 소유한 SK텔레콤도 CJ헬로의 인수를 추진했지만 2016년 7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불허 결정을 해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규제환경이 변했다. 만약 CJ헬로의 기업결합 승인심사 요청이 들어오면 전향적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유료방송 재편 논의가 다시 활발해졌다.

주요기사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에 성공하면 시장구도가 재편된다. 지난해 상반기(1∼6월) 기준 LG유플러스의 IPTV 가입자 수는 365만 명으로 IPTV 업계로는 3위, 전체 유료방송시장에서는 4위에 그쳤다. 하지만 CJ헬로(416만 명)를 합병하면 가입자 수가 2위인 SK브로드밴드(447만 명)를 넘고 1위인 KT(스카이라이프 포함 986만 명)와의 격차도 좁혀진다.

또 KT와 SK브로드밴드 등도 SO 인수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유료방송시장 재편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별다른 반응을 내놓고 있지 않지만 최근 박정호 사장이 “케이블TV 인수에 관심이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KT는 국회에서 재도입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유료방송 합산규제’(점유율 제한) 문제만 해소되면 케이블 사업자인 딜라이브 인수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lg유플러스#cj헬로#인수합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