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영어수업 허용하겠다”
더보기

유은혜 부총리 “유치원 영어수업 허용하겠다”

임우선 기자 , 박효목 기자 , 조유라 기자 입력 2018-10-05 03:00수정 2018-10-05 03: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금지 논란되자 교육부 방침 뒤집어… 교육부 “1일 1시간 놀이중심으로”
초등 1·2학년 영어도 허용 내비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유치원에서 놀이 중심의 영어교육을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조치 이후 유치원 영어수업에 대해서도 금지 방침을 지지한 교육부 입장을 뒤집은 것이다.

유 부총리는 4일 열린 국회 교육 사회 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그간 논란이 돼 온 유치원 영어수업(특별활동) 금지 정책에 대해 “유치원들이 10월 중 내년도 원생모집을 위한 학사계획을 완료해야 하는 만큼 허용하기로 교육부 입장을 정했다”며 “유치원에서 영어가 금지되면 학부모들 사이에서 사교육이 더 늘 것이라는 우려도 많았다”고 밝혔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정책숙려제를 통해 논의할 것”이라고 판단을 유보해 온 교육부는 곧바로 보도자료를 내고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학부모의 영어교육 요구 등을 고려해 유치원의 놀이 중심 영어수업 허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놀이 중심 영어란 정규 교육과정에 영향을 끼치지 않는 범위에서 유아의 흥미와 발달단계를 고려해 노래, 게임, 음악 및 율동 등으로 이뤄지는 영어 놀이 활동을 말한다. 각 시도교육청이 놀이 중심 원칙에 맞게 유치원 영어 과정 운영 기준을 마련하면 각 유치원이 1일 1개 1시간 이내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교육부는 김상곤 전 부총리 시절 금지하기로 결정해 올 3월부터 전면 폐지된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에 대해서도 허용할 뜻을 내비쳤다. 교육부 관계자는 “유치원 영어는 허용하고 초등 1, 2학년만 막는 것은 일관성 원칙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며 “현실적으로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교육계에서는 유 부총리가 더 이상 오락가락하는 교육정책 때문에 ‘민심이반’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청와대의 뜻에 맞춰 논란이 됐던 ‘김상곤표 교육정책’에 대한 신속한 정리작업에 들어간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임우선 imsun@donga.com·박효목·조유라 기자


#유은혜 부총리#유치원 영어수업 허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