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女마라톤 ‘21년만의 봄소식’
더보기

女마라톤 ‘21년만의 봄소식’

양종구 기자 입력 2018-03-19 03:00수정 2018-03-19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국제마라톤 첫 출전 김도연, 2시간25분41초 한국최고기록
男 에루페 2시간6분57초 우승
샛별 탄생 김도연이 18일 열린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 골인 지점인 잠실 주경기장에서 여자 마라톤 한국 최고기록인 2시간25분41초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이로써 김도연은 네 살 때인 1997년 권은주가 세웠던 종전 최고기록(2시간26분12초)을 21년 만에 갈아 치웠다. 김도연은 “내 장점은 긍정적인 사고와 자신감이다. 이번에 꼭 기록을 세울 수 있다고 믿었다”고 말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샛별’ 김도연(25·K-water)이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에서 21년 묵은 여자마라톤 한국최고기록을 갈아 치웠다.

김도연은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으로 골인하는 42.195km 풀코스 레이스에서 2시간25분41초를 기록해 권은주가 1997년 10월 춘천마라톤에서 세운 2시간26분12초의 기록을 31초 앞당기며 경신했다. 서울국제마라톤에 처음 출전한 김도연은 국내 여자부 1위 및 국제부 5위에 올라 8월 열리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아경기 대표로 선발됐다.

김도연은 아프리카 선수들이 주축이 된 선두그룹 바로 뒤 그룹에서 차분하게 레이스를 펼쳤다. 매 5km를 17분20초로 통과하기로 페이스를 정했던 김도연은 첫 5km를 17분07초로 지나며 당초 구상보다 다소 빠르게 달렸다. 하지만 이후 매 5km 구간을 17분20초 안팎의 속도로 꾸준하게 달렸다. 25∼30km 구간에서 17분23초, 30∼35km 구간에서 17분27초로 다소 주춤했지만 35∼40km를 17분18초로 당기며 페이스를 찾았고 여유 있게 한국최고기록을 세웠다. 국내 선수 중 유일하게 김도연과 경쟁했던 안슬기(26·SH공사)는 20km 지점에서 뒤처졌다가 다시 따라붙었지만 페이스를 잃어 25km를 지난 뒤 레이스를 포기했다. 김도연은 대회조직위가 주는 한국기록 경신 상금 5000만 원, 국내 우승 및 국제부 5위 상금, 대한육상연맹 한국기록 경신 상금 1000만 원 등 7000여만 원을 받게 됐다.

케냐의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30)는 서울국제마라톤 남자 국제부에서만 4번째 우승해 ‘서울국제마라톤의 사나이’임을 입증했다. 에루페는 2시간6분57초로 자신이 2016년 세운 2시간5분13초의 대회기록에는 크게 못 미쳤지만 2012년과 2015년, 2016년에 이어 4번째 정상에 올랐다.

관련기사

김재훈(30·한국전력)은 2시간13분24초로 자신의 최고기록(2시간17분48초)을 4분 넘게 경신하며 국내 남자부 정상에 올라 아시아경기 대표 티켓을 거머쥐었다. 국제부에서는 11위를 했다.

이날 레이스에는 마스터스 마라토너 3만5000여 명이 참가해 초봄을 맞은 서울 도심을 통과하며 국내 최대의 마라톤 축제를 즐겼다.
 
교통통제에 협조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대회가 18일 성공적으로 끝났습니다. 교통통제에 따른 불편을 감수하고 대회를 성원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서울시, 서울지방경찰청, 대한육상연맹, 자원봉사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여자 마라톤#21년만#서울국제마라톤#김도연#한국최고기록#에루페#우승#2018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9회 동아마라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