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아이젠하워때 ‘에어포스원’ 명명… 핵전쟁대비 첨단장비 장착
더보기

美 아이젠하워때 ‘에어포스원’ 명명… 핵전쟁대비 첨단장비 장착

구자룡기자 입력 2018-02-24 03:00수정 2018-02-26 15: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바마정부, 노후전용기 교체 추진… 트럼프 ‘비용절감’ 이유 계약 취소
미국의 대통령 전용기는 프랭클린 루스벨트 대통령 시절인 1933년 ‘더글러스 돌핀 수륙양용기’를 구입한 게 시초다. 그러나 루스벨트 대통령은 정작 이 전용기를 10년 후 교체할 때까지 실제 탑승하지 않았다고 한다. 대통령 전용기로 처음 주문 제작한 것은 1943년 ‘더글러스 VC-54C’로 ‘세이크리드 카우(sacred cow)’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에어포스원’이란 이름의 전용기를 처음 탄 대통령은 1953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였다. 항공 관제사들이 당시 전용기 명칭인 ‘컬럼바인 II’와 비슷한 이름의 민간 항공기를 혼동하는 사건이 발생한 게 계기가 됐다.

에어포스원은 1972년 리처드 닉슨 대통령 시절부터는 같은 기종의 비행기 2대가 운영된다. 현재는 보잉 747-200을 개량한 코드명 ‘VC-25A’ 2대가 있다. ‘하늘의 백악관’ ‘날아다니는 요새’로도 불리는 에어포스원은 최첨단 안전 및 방어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모든 창문은 방탄유리로 제작됐고 비행기 바닥은 핵폭발도 견딜 수 있는 장갑판 소재다. 적의 미사일과 레이더를 교란하고 열추적 미사일을 회피하는 전자파 방어 시스템이 비행기 상층의 ‘애틱’과 날개 등에 설치되어 있다. 날개에는 적의 미사일을 교란하는 조명과 적외선 방어 시스템이 있다. 재급유 없이 1만3000여 km를 비행할 수 있고 위성통신 장비뿐만 아니라 다양한 주파수로 세계 여러 나라와 통신할 수 있다. 26명의 승무원 외에 76명이 탑승 가능하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전용기 1시간 운용비용은 20만6337달러였다.


미국도 한때 노후 전용기 교체 여부가 논란이 됐다. 오바마 정부 시절 미 국방부는 1991년부터 사용되고 있는 에어포스원을 교체하겠다고 밝혔으며 보잉 747-8 기종 2대를 주문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 약 한 달 후인 2016년 12월 6일 트위터를 통해 에어포스 원의 구매 계약 취소를 선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 값이 40억 달러(약 4조3300억 원)로 나도 보잉이 돈을 벌기 바라지만 그렇게 많은 돈을 줄 수는 없다”고 말했다. 주문 제작을 하기 전 원래 대당 가격은 3억5700만 달러 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전용기는 보잉 747-400을 개조한 것으로 편명은 ‘B-2472’다. 에어포스원 같은 별도의 이름은 없다. 에어포스원의 ‘대통령 전용실’ 같은 것도 없고 앞부분 10개의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만이 특별석이다. 뒤로는 주요 지도자 좌석과 일반 수행원, 맨 뒤 기자석 등이 있지만 모두 이코노미 좌석으로 줄잡아 300여 명이 탈 수 있다.

구자룡 기자 bonhong@donga.com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트럼프#오바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