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PI,“취재통제안 철회” 또 공개 서한
더보기

IPI,“취재통제안 철회” 또 공개 서한

입력 2007-08-29 03:01수정 2009-09-26 1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언론인협회(IPI)는 27일 노무현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정부의 이른바 취재지원 시스템 선진화 방안이 “언론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고 국민의 알 권리도 제한하는 처사”라고 지적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IPI는 이날 홈페이지에 공개한 요한 프리츠 사무국장 명의의 서한에서 “공정하게 평가해 달라는 청와대의 서한에 따라 새로운 방안을 면밀히 검토했으나 ‘한국 정부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언론이 더욱 나은 환경에서 취재와 기사 작성을 하도록 이번 방안을 추진했다’는 노 대통령의 견해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IPI는 또 이번 취재통제안이 정치적 목적으로 추진된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공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12월 실시되는 대선을 앞두고 언론의 접근을 제한함으로써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이 같은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진영 기자 ecol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