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포트라이트]‘포니 鄭’ 편히 쉬소서…
더보기

[스포트라이트]‘포니 鄭’ 편히 쉬소서…

입력 2005-05-23 03:12수정 2009-10-09 0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유 모델을 만들지 않으면 우리는 죽는다.” 21일 타계한 고 정세영 명예회장은 1970년대 초 자동차 독자모델 개발에 반대하던 임원들에게 이렇게 일갈했다. 그의 뚝심으로 ‘포니’가 탄생했고 자동차는 이제 한국의 수출 1, 2위를 다투는 효자산업으로 자랐다. 한국 자동차산업의 대부 ‘포니 정’의 명복을 빈다.

최남진 nam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