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싸게 팔아준다』 2억대 그림 가로챈 50대 구속
더보기

『비싸게 팔아준다』 2억대 그림 가로챈 50대 구속

입력 1996-10-15 06:31수정 2009-09-27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지검 형사4부는 14일 雲甫 金基昶화백의 청록산수화(50호·시가 3천만원) 등 유명화가의 산수화를 미술관에 팔아주겠다고 속여 중간에서 2억5천여만원 상당의 그 림을 가로챈 朴종일씨(53)를 사기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朴씨는 지난해 12월 金화백의 그림을 소유한 화랑주인 沈모씨(58) 에게 『H미술관에 고가로 팔아주겠다』며 접근, 산수화 1점을 넘겨받은 뒤 지난 1월 초 미국으로 달아나는 등 소장자 5명으로부터 모두 7점의 작품을 받아 가로챈 혐의 다.〈金泓中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