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뷰]신나는 액션, 사라진 질주…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
더보기

[리뷰]신나는 액션, 사라진 질주…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

뉴시스입력 2019-08-14 10:26수정 2019-08-14 10: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나는 액션 시퀀스가 계속해서 이어지는 몰입도 높은 영화다. 다만 ‘분노’만 남고 ‘질주’는 사라져 버렸을뿐이다.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는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에서 활약한 할리우드 대표 액션 배우 드웨인 존슨(47)과 제이슨 스테이섬(52)을 주연으로 한 스핀오프 버전이다. 할리우드의 액션스타들과 박진감 넘치는 전개가 만나 러닝타임 136분이 금세 지나간다.

드웨인 존슨이 ‘홉스’다. 월드레슬링엔터테인먼트(WWE)의 아이콘 ‘더 락’으로 활약한 그는 장기인 강력한 힘으로 뭐든지 때려 부수는 묵직한 액션을 선보인다. 제이슨 스테이섬은 영국 남자 ‘쇼’를 연기했다. 영국 국가대표 다이빙 선수 출신인 그는 킥복싱, 가라테 등 화려한 무술실력을 바탕으로 고난도 스턴트 연기를 직접 소화했다. 스테이섬은 이 작품에서 존슨과 대비되는 민첩성과 빠른 판단력을 활용한 액션을 선보인다.

서로를 싫어하는 두 주연이 ‘티키타카’하는 과정에서 특히 도드라지는 ‘구강액션’도 큰 볼거리다. ‘루크 홉스’와 ‘데카드 쇼’는 전작들에서 적과 라이벌이었던만큼 악연으로 얽힌 관계다. 그들이 서로에게, 때로는 적들에게 던지는 저질스러운 말들은 영화 중간중간에 웃음으로 관객의 긴장감을 잠시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적나라하고 노골적인 미국식 개그를 좋아하는 관객에겐 영화의 재미를 더하는 요소임에 틀림없다.

할리우드에서 최근 가장 신경쓰고 있는 정치적 올바름(PC)도 어색하지 않게 충분히 잘 녹였다. 극중 쇼의 동생이자 MI6의 독보적 에이스 ‘해티’로 출연한 버네사 커비(31)의 액션 연기는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하다. 커비는 고강도 액션과 탁월한 연기력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자랑한다. 영화의 제목이 ‘홉스, 쇼 앤 커비’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또 영화 후반부에서 홉스의 뿌리인 사모아족 사람들은 세계를 위협하는 슈퍼휴먼 ‘브릭스턴’(이드리스 엘바) 일당과의 전투에서 단순한 조력자가 아닌 전투의 일원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해당 시퀀스는 영화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한다.

주요기사

이들과 맞서는 ‘브릭스턴’이 단순히 세상을 파괴하려는 빌런이 아닌 점도 눈여겨 볼 만하다. 영화에서 브릭스턴과 그가 모시는 정체불명의 보스는 ‘대의’라는 말을 자주 한다. 이들은 단순히 세상을 파괴하고 지배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바이러스를 손에 넣으려하기보다, 자신들이 믿는 ‘대의’와 ‘진화’를 추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것으로 그려진다. 기술의 진보와 문명의 이기가 과연 인간에게 반드시 이로운 것인지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것으로 보인다.

액션신이 벌어지는 장소적 볼거리도 풍부하다. 극중 홉스와 쇼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세계 곳곳을 누빈다. 주요 액션신의 배경이 되는 런던에서는 도시의 랜드마크인 피커딜리 광장, 세인트폴 대성당을 배경으로 결정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특히 세인트폴 대성당의 야경은 압권이다. 차가운 런던과 대비되는 사모아섬, 하와이 카우아이섬의 경관은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너른 바다와 산, 자연 지형이 어우러져 관객의 눈을 호강시켜 준다. 여기에 세트도 보는 맛을 더한다. 특히 사모아 절벽의 동굴과 협곡은 9만9174㎡(약 3만평)에 달하는 스튜디오에 세워진 다층의 대규모 세트다.

그러나 시리즈의 정체성을 잃은 것은 가장 비판 받을 지점이다. ‘분노의 질주’를 다른 액션 블록버스터와 가장 차별화시키는 점은 ‘도미닉 토레토’를 중심으로 한 카체이싱과 드리프트다. 하지만 이번 작품은 ‘분노의 질주’ 시리즈라고 하기에 민망할 정도로 그 비중이 축소됐다. 맨손 격투신부터 총격전, 대규모 폭발 신까지 관객을 몰입시켜주는 다양한 액션 시퀀스로 화면을 가득 채웠지만, ‘분노의 질주’ 전매특허 격인 자동차로 질주하며 벌이는 액션 시퀀스의 비중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자연스럽게 녹아들었고 명분도 살렸던 후반부 액션 시퀀스에서는 ‘질주’보다 ‘맨손싸움’에 더 포커스가 맞춰진 듯 보여 아쉬움이 남았다.

OST도 약간 아쉽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영화뿐 아니라 영화의 OST 자체로도 인기를 누려왔다. 특히 ‘분노의 질주: 더 세븐’의 OST ‘시 유 어게인’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2주간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번 작품의 OST가 각각의 시퀀스와 어울리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귀에 착착 감기는 OST는 부재하다. 음악감독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 ‘데드풀 2’의 음악을 맡은 타일러 베이츠(54)가 담당했다. 그가 이전 ‘분노의 질주’ 시리즈 OST의 인기를 이어 나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분노의 질주’만의 액션을 좋아하는 팬들에게는 실망스러운 스핀오프 버전일 수 있다. 다만 ‘분노의 질주’의 팬이 아닌 불특정 액션 영화를 찾던 관객에게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영화일 것이다. 136분, 12세 이상관람가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