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미선 남편 ‘맞장 토론’ 제안에…한국당 “토론도 아내 대신 하나”
더보기

이미선 남편 ‘맞장 토론’ 제안에…한국당 “토론도 아내 대신 하나”

뉴시스입력 2019-04-14 11:46수정 2019-04-14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미선 남편 "주광덕 의원 공개토론하자…의혹 해소할 것"
한국당 "주식거래도, 토론도 남편이 제안…누가 후보자냐"

이미선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주식거래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에게 ‘맞장 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한국당이 “주식거래도 배우자가 대신, TV토론제안도 배우자가 대신, 대체 누가 후보자인가”라며 일침을 가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15일 낸 논평에서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주식투자는 배우자가 다 해줬다고 해명을 하더니, 이제는 배우자가 TV에 대신 나가서 토론을 하겠다니 이쯤 되면 도대체 누가 후보자인지 헷갈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오 변호사는 법관으로 근무하면서 법원에서 주식거래를 금지시킨 2005년 10월 이후에도 법관을 그만둔 2010년 2월까지 근무시간에 약 1690회의 주식거래를 했다”며 “오 변호사가 주식투자를 하기 시작한 2001년 1월부터 최근까지 부부 합산 약 300개 종목에 약 8243회에 이르는 거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공무원법은 공무원이 법령을 준수하고 성실히 직무를 수행하여야 하는 성실 의무, 청렴의 의무, 영리 업무 및 겸직 금지를 규정하고 있다”며 “후보자와 후보자의 배우자는 국가공무원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 법관으로서 직무에 전념하지 않고 주식거래를 하면서 돈벌이에 집중했던 것”이라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또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전자서명법 등의 위법까지 거론되고 있다”며 “대형 호재성 공시나 상장설 직전 관련 주식을 대량 매입하여 막대한 이익을 보고, 거래정지 직전이나 악재 공시 전에 관련 주식의 대부분을 매도한 것으로 볼 때 내부정보를 이용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혀 해명하지 않고 막연히 불법적인 거래는 없었다는 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하고 있다”며“오 변호사는 처음에는 본인 명의의 계좌로 투자하다가 2011년경 주식투자 규모가 상당히 늘면서 후보자 몫에 해당하는 부분을 후보자 명의로 돌리고 투자를 해 왔다고 한다. 남편이 부인 계좌로 주식 거래한 것은 차명거래이고 불법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와 배우자가 그렇게 당당하다면 청문회 당일 현장에서도 요구하였던 후보자와 배우자의 종목별 매매 손익내역과 입출금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계좌원장 상세본 자료는 왜 지금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냐”면서 “오 변호사는 최소한의 상황판단도 안 되는가. 지금은 TV에 출연하여 공개 토론을 할 상황이 아니고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아야 할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미선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진 청와대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민 대변인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가 정권 차원의 총력전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청와대 김형연 법무비서관은 후보자의 배우자와 접촉하며 적극 대응을 주문하고, 조국 민정수석은 후보자의 배우자 페이스북 글을 지인들에게 퍼 나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후보자의 남편인 오 변호사는 13일 배우자의 주식 투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주광덕 의원에 “어떤 방식이든 15년간 제 주식 거래내역 중 어떤 대상에 대해서라도 토론과 검증을 하고 해명하고 싶다”며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오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주 의원님이 제기한 의혹들은 의원님의 입장에서는 ‘아니면 말고’라고 하면서 넘어갈 수 있을지 모르지만 저와 후보자 입장에서는 모든 명예가 달려 있는 문제”라며 “반드시 의혹을 명쾌하게 해소해야 하고 끝까지 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