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항서 “베트남 축구 성과 보람…재계약 막중한 책임감”
더보기

박항서 “베트남 축구 성과 보람…재계약 막중한 책임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7 15:10수정 2019-11-07 15: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항서 감독. 뉴스1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협회와 재계약을 맺은 것에 대해 “최선을 다한 것에 보람을 느낀다”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7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축구 미팅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년 전 같은 장소에서 취임 첫 기자회견을 했을 때가 떠오른다”면서 “2년이 지난 현재 달성한 것도 있고 현재 진행형인 것들도 있다. 아직 부족하지만 가시적인 성과가 있어 기쁘기도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한편으로는 재계약을 확정한 지금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대표팀 스태프들은 앞으로도 지난 2년간 해왔듯이 최대한 많은 국내 경기를 참관하고 선수를 발굴해 대표팀 시스템이 더 견고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러면서 “처음 이 자리에서 몇 가지 비전을 제시했다. 첫째는 기존의 자원을 충분히 활용하면서 동시에 젊고 유능한 선수를 발굴, 대표팀의 신구 조화를 이루는 것이었고 두 번째는 하나의 목표와 명확한 전술 이해를 통해 ‘원팀’을 만드는 것이었다”며 “이 두가지를 달성해 동남아시아 최정상권 진입 나아가 아시아 축구계 전체에서 경쟁력을 갖추는 게 궁극적인 목표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년간 여러 대회에서 거둔 성과들을 계기로 우리 선수들은 발전했고, 베트남 대표팀이 국제 대회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선수들이 애국심을 갖고 베트남 정신과 국가대표의 진정한 의미를 깨닫게 된 점도 큰 성과다”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협회가 유소년 선수 육성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베트남 내에서는 축구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투자로 이어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 특히 유소년 육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지금보다 더 많은 투자를 유소년 육성 부분에 집중해주길 부탁한다. 지속적인 논의와 장기적인 비전 제시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박 감독은 한국과 베트남 간 가교 역할에 대한 의지도 분명히 했다. “한국과 베트남은 지난 2년간 축구라는 매개를 통해 자연스럽게 하나돼 서로가 서로를 응원하는 형제와 같은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양국 우호증진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내 본업에서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양국 간의 가교 역할을 계속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5일 박 감독의 매니지먼트사인 디제이매니지먼트는 5일 “박 감독이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하면서 지금처럼 베트남 성인대표팀과 올림픽대표팀(23세 이하) 감독직을 맡게 됐다. 단, 두 대표팀의 소집 시기가 겹칠 경우 박 감독이 코칭스태프를 구성할 수 있는 옵션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기본 2년에 옵션 1년을 포함한 3년(2+1)년이며 연봉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현지 언론들은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계약 금액 중 역대 최고 수준으로 계약했다고 추정 보도하고 있다.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계약한 박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4강, 10년 만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등 뛰어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