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살찐 가젤이 초원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광화문에서/유재동]
더보기

살찐 가젤이 초원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광화문에서/유재동]

유재동 경제부 차장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재동 경제부 차장
‘당신이 가젤이든 사자든 상관없다. 모두 해가 뜨면 열심히 달려야 한다.’

경영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컴퍼니는 지난주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서 위기 상황을 잘 극복하는 기업들의 특징을 분석했다. 12개 업종에서 연 매출액이 10억 달러 이상인 기업 약 1100곳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다. 이들의 공통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경기가 나빠질 것 같으면 먼저 비용을 줄이고 현금을 확보한다. 그리고 경제가 회복할 조짐을 보이면 경쟁사가 싸게 내놓은 매물을 인수한다. 경기와 무관한 사업에는 지출을 아끼지 않는다.’


먹구름이 다가올 때는 몸을 낮추고 체력을 길러 놨다가 서광(曙光)이 보이기 시작하면 재빨리 도약해 기회를 잡는다는 것이다. 조금만 게을러져도 천적에게 잡아먹히는 가젤, 또는 먹이를 못 잡아 굶어 죽는 사자 꼴을 면할 수 없는 게 글로벌 경제의 냉혹한 현실이다. 얼마 전 하버드비즈니스리뷰(HBR)가 내린 결론도 맥킨지의 분석과 맥을 같이한다. 위기를 잘 헤쳐 나가는 기업들은 ‘누구보다 일찍 움직이고, 장기적인 전략을 짜며, 항상 성장을 추구한다’는 특징을 공유하고 있었다.

주요기사

선제적 대비와 발 빠른 대처가 위기관리의 핵심이라는 점은 기업뿐 아니라 국가도 다를 바가 없을 것이다. 위기 극복에 능한 정부를 ‘맥킨지식 언어’로 표현하면 이쯤 되지 않을까 싶다. ‘경기 위축에 대비해 산업 구조조정을 충실히 하고 시장의 거품을 뺀다. 그러다 경제가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이면 규제 완화와 세제 지원으로 기업들의 투자 확대를 유도한다.’ 이를 위해 평소 경기 흐름을 제대로 읽고 연구개발과 기술 투자로 기초체력을 다져놓는 것은 기본이다.

한국은 어떨까. 우리는 기축통화가 없는 중진국의 특성상 경제위기를 여러 차례 겪었지만, 그래도 지금까지는 난관을 무리 없이 잘 극복해온 편이다. 하지만 이번 위기는 과거와는 차원이 다르다는 게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다. 수출이 악화되고 성장률 전망도 하루가 다르게 떨어지는 와중에 한 국제 신용평가사는 “한국 기업이 부정적 사이클에 진입했다”는 평가까지 내놨다. 머지않아 우리 기업들의 신용등급을 줄줄이 끌어내리겠다는 것이다. 전 세계에서 울리는 무역전쟁의 포성은 한국이 지금까지의 성장 전략으로는 현 위기를 타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보여준다.

사실 한국 경제에 대한 안팎의 경고는 오래전부터 있었다. 2017년 중반 현 정부 출범과 함께 정점을 찍은 경기는 그 후 계속 하강하는 추세다. 그럼에도 정부는 위기론에 귀를 닫고 최저임금 대폭 인상,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오히려 시장 활력을 떨어뜨리는 정책을 펴왔다. 고된 시기가 다가오는데 군살을 빼고 미래를 대비하기는커녕 오히려 몸을 무겁게 만드는 반대의 길을 택한 것이다. 평소 기술 개발을 등한시한 것은 일본의 경제 보복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어느 정부든 “경제를 살리기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는 다짐을 입버릇처럼 한다. 그런 말을 들을 때마다 이렇게 되묻고 싶다. 우리 정말 뛰는 것 맞나. 그게 맞는다면 과연 올바른 방향으로 뛰고 있나. 가끔은 지금 우리 모습이 사자가 오는 줄도 모르고 한가롭게 풀을 뜯는 살찐 가젤이 아닌가 싶다.

유재동 경제부 차장 jarrett@donga.com
#경제위기#수출 악화#경제 성장률#한국 경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