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역이주 않고 통근 ‘원정 출근’ 130만명
더보기

지역이주 않고 통근 ‘원정 출근’ 130만명

조은아 기자 입력 2015-03-09 03:00수정 2018-07-02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公기관 지방이전, 인구분산 효과 미미
公기관 이전 따라 3년새 21% 급증… 몸 고달파도 웬만하면 이사 안가

경기 안양시에 사는 김명수(가명·39) 씨는 지난해 말부터 세종시로 매일 출퇴근한다. 김 씨가 다니는 국책연구기관이 경기에서 세종시로 옮겼기 때문이다. 김 씨는 “출근시간이 약 1시간 늘어 몸은 고달파졌지만 아내 직장이 서울이라 내가 좀 더 고생하자고 생각하고 있다”며 “불필요한 회식, 회의가 줄고 업무를 압축적으로 진행하게 된 건 좋은 변화”라고 말했다.

정부 부처, 공공기관 이전이 본격화되며 김 씨 같은 ‘원정(遠征) 출근족’이 13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됐다. 8일 동아일보가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해 ‘전국 지역별 일평균 타 지역 출근인구’를 분석한 결과 2013년에 철도, 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해 주거지와 다른 광역지방자치단체로 출근한 인구는 하루 평균 129만9980명이었다. 세종시 입주나 공공기관 이전이 시작되기 전인 2010년에 비해 20.8% 늘어난 것이다.

같은 해 자영업자를 포함한 취업자 수(2506만6000명)를 고려하면 한국인 20명 중 1명은 매일 다른 지역으로 출근한 셈이다. 지난해 하반기(7∼12월)에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대형 공공기관의 혁신도시 이전이 본격화되면서 약 1만2600명이 이주한 점을 고려하면 현재 ‘원정 출근족’은 이보다 훨씬 늘었을 것으로 보인다. ‘원정 출근족’ 증가는 지역균형 발전, 인구 분산이라는 공공기관 이전의 본래 취지가 아직 구현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010∼2013년 연평균 출근 유입인구 증가율이 높았던 곳은 강원(84%), 울산(26%), 경북(24%)이었다. 해당 기간에 각 지역으로 이동한 공공기관은 각각 3곳, 1곳, 4곳이었다. 반면 세종시에 가까운 대전은 같은 기간 연평균 출근 유입인구 증가율이 ―6%로 최하위였다. 특히 2013년 대전에서 타 지역으로 출근하는 인구는 대전으로 출근하는 인구의 10배나 됐다.

관련기사

:: 원정 출근족 ::

출퇴근을 위해 시도 경계를 넘는 사람들. 서울에서 세종, 부산에서 경남 등 거주하는 지역을 벗어나 다른 광역지방자치단체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을 이르는 말.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공기관 이전#원정 출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