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진핑, 람 만날때 공안부장 배석… 강경진압 예고
더보기

시진핑, 람 만날때 공안부장 배석… 강경진압 예고

조유라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 시위사태 이후 첫 회동… “람 노력 높이 평가” 재신임 밝혀
SNS금지 등 긴급법 확대 가능성
람 만난 시진핑 “폭력시위 엄중 처벌” 지시… 홍콩 언론인들 “폭력진압 조사하라” 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 사진 오른쪽)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상하이에서 만나 홍콩 반중 시위대의 폭력에 대한 엄중 처벌을 지시했다. 이날 홍콩 경찰이 주최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언론인들이 헬멧에 “경찰을 조사하고 폭력을 멈추라”는 뜻의 ‘사(査), 경(警), 폭(暴), 지(止)’라는 글자를 한 자씩 붙이고 있다. 6월 9일부터 시작된 홍콩의 대규모 반중 시위는 5일 기준 150일째를 맞았다. 현재까지 총 3332명이 체포됐고 중국 당국의 무력 진압 우려도 고조되고 있다. 상하이·홍콩=AP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일 상하이에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만나 “홍콩의 폭력을 법에 따라 제지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시 주석과 람 장관은 홍콩의 반중 시위가 시작된 6월 9일 이후 처음 만났다. 홍콩 시위는 5일로 150일째를 맞았고 반중 시위로 체포된 홍콩 시민도 3332명을 넘어섰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양제츠(楊潔지)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위원, 왕이(王毅) 외교부장,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 등을 대동하고 람 장관과 만났다. 그는 “6월부터 이어진 홍콩의 혼란을 진정시키려는 람 장관과 홍콩 당국의 노력을 신뢰하고 있다. 홍콩 사람들이 ‘일국양제’를 정확하게 이행하기를 바란다”며 람 장관을 두둔했다. 최근 일각에서 제기한 람 장관 경질설을 차단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례적으로 자오 공안부장이 회담에 배석한 것을 두고 중국이 홍콩과 마카오의 내정에 본격적으로 관여할 뜻임을 보여준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분석했다. 시 주석의 최측근인 자오 공안부장은 9월 홍콩 시위 정국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며 대응 전략을 짜는 조직인 중앙 홍콩·마카오공작협조 소조 부소장에 임명됐다. 그는 8월 홍콩과 인접한 광둥성을 시찰하며 오래전부터 홍콩 사태에 암묵적으로 관여해 왔다.


자오 부장은 지난해 12월 시 주석이 베이징에서 연례 홍콩 업무를 보고받는 자리에는 배석하지 않았다. 공안 부문의 책임자인 그가 장샤오밍(張曉明)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주임 대신 홍콩 치안 집행을 진두지휘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주요기사

홍콩 당국이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전면 금지하고 교통을 통제하는 긴급정황규제조례(긴급법)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친중 매체 둥팡일보는 4일 “당국이 긴급법을 확대 적용해 시위 사태를 강경하게 진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CMP는 홍콩 당국이 24일로 예정된 구의원 선거 연기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지금처럼 주말마다 폭력 시위가 되풀이되면 선거 연기가 불가피하다. 시위 규모, 강도, 지하철 정상 운행 등으로 연기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서는 이대로 선거를 치르면 친중파 의원들의 대패가 예상되므로 당국이 선거 연기를 추진한다는 해석도 제기하고 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시진핑#캐리 람#홍콩 반중 시위#긴급법 확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