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원외도 컷오프 검토…일반 국민 여론조사 1차 실시”
더보기

한국당 “원외도 컷오프 검토…일반 국민 여론조사 1차 실시”

뉴시스입력 2020-01-29 19:24수정 2020-01-29 19: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험지 차출론' 중진 겨냥 "공천 신청한대로는 안 받을 것"
"1차 국민·2차 당원 여론조사…당원조사는 보조적 활용"

자유한국당은 29일 4.15 총선 공천과 관련, 현역 의원 뿐 아니라 원외 인사에 대해서도 컷오프(공천배제) 적용을 검토하기로 했다. 경선 여론조사는 1차 일반 국민 여론조사, 2차 당원 여론조사를 실시하되 당원 조사는 보조적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후 공관위 3차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원내 인사만 컷오프 적용할 것이 아니고 원외 인사도 컷오프를 적용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도 상당히 많이 나왔다”며 “결론은 내린 것 없고 그런 얘기가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차출론에도 고향 출마를 선언한 중진급들에 대해선 “당대표급 후보들, 광역단체장을 지낸 분들은 당의 큰 자산으로, 어떻게 어디다가 매칭하는가가 총선 승리와 직결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나름대로 어떻게 하는 것이 가장 애국적인 것인지, 당과 국민을 위한 것인지 우리 나름대로 의논할 것”이라며 “그분들이 신청하는 것을 그대로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해 험지 차출을 시사했다.

주요기사

그는 “권역별 컷오프 비율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총선기획단에서 만들어온 그 방향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의견 접근을 이뤘다”며 “(내부에선) 여론조사를 보고 컷오프를 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해서 그 정도로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총선 기획단은 현역 의원 50% 물갈이 원칙 하에 컷오프 비율을 ‘3분의 1 이상’으로 정한 바 있다.

그는 나아가 “현역 컷오프는 새로운 인물들이 많이 들어오려면 여유가 많이 있어야 하니까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새로운 정치 지형을 열 수 있게 컷오프는 과감하게 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이와 관해 당에서 마련하는 (안) 그것을 아직 확정을 안했는데 좀 더 논의를 세부적으로 면밀하게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여론조사 방식과 관련해 “1차로 1000명을 대상으로 (국민) 여론조사를 할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2차로 당원에 대한 여론조사를 별도로 할 계획인데 보조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청년-정치신인 가산점 제도에 대해선 “당에서 마련한 가산점 제도는 완전히, 전면적으로 재검토한다”며 “아예 (불리한) 가산점 제도를 없애는 방안부터 해서 정치 신인의 문턱이 낮게, 청년-여성을 다 포함하는 정치신인들이 우리 당의 활짝 열린 문을 보고 도전하도록 본질적으로 새로운 안을 만들어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황교안 대표의 출마지로 서울 양천갑 등 각 지역이 제시되는 것과 관련해선 “그건 우리가 전략적으로 지혜롭게, 그리고 용기있게 판단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