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정치 1번지’ 출마…“내일이라도 종로 어딘가서 설인사”
더보기

이낙연, ‘정치 1번지’ 출마…“내일이라도 종로 어딘가서 설인사”

뉴스1입력 2020-01-23 11:11수정 2020-01-23 1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 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직과 서울 종로 출마공식 제안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다. 또한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도 수락했다. 2020.1.23/뉴스1 © News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 총선에서 ‘대한민국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다. 또한 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직도 수락했다.

이 전 총리는 23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몹시 부족한 제가 어제 이해찬 대표로부터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서울 종로 출마를 제안 받았다”며 “제안을 엄숙하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우리의 역사와 얼이 응축돼 숨 쉬는 ‘대한민국 1번지’ 종로에서 정치를 펼칠 수 있게 되는 것은 크나큰 영광이다. 역사의 또 다른 분수령이 될 4·15 총선의 최고 책임을 분담하게 되는 것도 과분한 영광”이라며 “그 두 가지 일을 병행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영광스러운 책임이다.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했다.


이어 “경제와 사회에는 빛과 그림자가 함께 있다. 우리가 가야 할 길은 가면서도, 오늘을 힘들어 하시고 내일을 걱정하시는 국민이 계신다는 것을 언제나 직시할 것”이라며 “그런 국민께 위로와 희망을 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주요기사

이 전 총리는 “국민께 아무런 도움도 되지 못하고 오히려 불안만 드리는 저급한 정쟁을 삼가겠다. 그 대신에 신뢰와 품격을 유지하며, 겸손하고 성실하게 선거에 임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의 꾸지람과 가르침을 늘 겸허하게 받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당의 종로 출마 제안을 수용한데 대해 “예전부터 당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바가 있고 그 연장선상에서 이해찬 대표가 숙고하신 끝에 제안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종로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빅매치가 성사될 가능성이 제기되는데 대해선 “상대 당의 결정에 말을 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신사적인 경쟁을 한번 펼쳤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고 했다.

이 전 총리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전국 선거 지원도 병행해야 하기에 종로 선거를 치르기에 버거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전 총리는 “선거 국면, 상황에 따라 최선의 지혜를 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선거법을 충분히 지켜가면서 내일이라도 종로 어딘가에 가서 설 인사를 드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총선의 의미에 대해선 “문재인 정부는 헌정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에서 표출된 다수 국민의 분노와 요구를 해소하고 이행해 가는 숙제를 태생적으로 안고 출범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태생적 과제 이행을 조금 더 앞당길 것인가 아니면 다시 지체되게 할 것인가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선거 목표에 대해선 “최대한 의석을 얻는 것은 가능한 목표”라며 “선거에 임하면서 국민 개개인의 삶에 대한 진솔한 접근과 겸허한 위로, 희망을 드리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민주당이 선거를 앞두고 어떤 부분을 채워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어느 정당이나 당내 경선, 공천 과정이 얼마나 순탄하게 이뤄지느냐는 것이 선거 초반 분위기에 많은 영향을 준다”며 “아무런 소리도 나지 않는 공천은 없지만 일정한 기준, 원칙에 따라 최대한 많이 승복할 공천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답했다.

종로를 지역구로 둔 정세균 국무총리와의 대화를 나눴는지에 대해선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을 때 ‘제가 종로로 가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미리 신고드립니다’ 라고 말씀을 드렸다”고 소개했다.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해선 “(이 대표) 본인도 여러 차례 사과를 드린 것으로 아는데 저도 (장애인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누구든 국민의 아픔에 훨씬 더 민감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여권과 검찰의 갈등에 대해선 “검찰권은 엄정하게 집행돼야 한다”면서도 “동시에 국민의 인권이나 기본권 제약이 따를 수 있기 때문에 절제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