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서 D램 값 껑충… 품귀에 판매 개수 제한도
더보기

日서 D램 값 껑충… 품귀에 판매 개수 제한도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8-14 03:00수정 2019-08-14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2차 경제보복]한국 반도체 소재 규제 ‘부메랑’
공급감소 우려에 한달새 20% 올라
동아일보DB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로 일본 내 컴퓨터 메모리 부품 가격이 오르고 있다. 사재기를 막기 위해 한 사람당 판매 개수를 제한하는 전자매장도 등장했고, 일부 매장에서는 품절 현상까지 나타났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전했다.

메모리 부품 중 일본에서 가장 잘 팔리는 DDR4 8Gb(기가비트) D램은 현재 도쿄 아키하바라 전자매장에서 2개 1세트가 8000∼9000엔(약 9만3000∼10만5000원)에 팔리고 있다. 한 달 전보다 10∼20% 올랐다. 신문은 “한국 반도체 회사의 D램 공급이 정체될 것이란 예측이 늘면서 D램 현물가가 최근 한 달간 약 20% 올랐다. D램 가격 상승이 (다른) 부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상점의 한 관계자는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사 두려는 고객이 많다”고 밝혔다. 시장조사회사 BCN는 “지난달 미국 반도체 기업들이 게임용 고성능 중앙연산처리장치(CPU)와 화상처리반도체(GPU)를 잇달아 내놓으면서 게이머들의 부품 수요가 크게 늘었다. 품귀 현상이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일본 수출 규제#메모리 가격 상승#반도체 부메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