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하늘색 넥타이 맨 尹, 본회의장 돌며 민주-정의당 의원들과 악수

입력 2022-05-16 11:01업데이트 2022-05-16 13: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에 참석하며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취임 후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당색(파란색)에 가까운 하늘색 계열의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은 입·퇴장하는 과정에서 본회의장에 자리한 여야 국회의원들과 웃으며 악수했다.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도 일어선 채 윤 대통령과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경 국회 본회의장에 입장하면서 중앙통로 좌우에 자리한 의원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주고받았다. 단상에 오른 윤 대통령은 마스크를 벗고 의원들을 향해 두 번에 나눠 인사했다. 이를 뒤에서 지켜보던 박병석 국회의장은 “대통령님, 의장께도 인사하시죠”라고 말해 장내에는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 마친 후 박병석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 마친 후 박병석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연설이 끝나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과 함께 본회의장을 한 바퀴 돌면서 의원들과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이 다가가자 대부분 일어나서 웃으며 악수에 응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민주당 의원에 다가간 윤 대통령에게 환호와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대통령이 연설 뒤 본회의장을 돌며 일일이 악수 청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 마친 후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시정연설 마친 후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과 악수를 다 했는데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정부와 의회 관계에서 여야가 있겠나”라며 “국회에 와서 이런 기회를 갖게 된 것이 우리 민주주의와 의회주의가 발전해나가는데 한 페이지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개인적으로도 기쁘고 영광스러운 자리였다”고도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