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재갑 “백신 미생물설, 황당”…의협, 윤리위 제소 검토

입력 2021-12-19 12:06업데이트 2021-12-19 12: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안에 살아있는 미생물이 있다는 이른바 ‘백신 미생물설’에 대해 “너무 황당한 이야기”라며 “언론도 이런 말도 안 되는 주장은 실어주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백신 미생물설’에 대해 “황당한 주장은 어떨 때는 무시가 더 나을 수도 있다”면서 “극렬 백신 혐오자들의 인신 공격이 도가 지나치게 발생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 자율정화특별위원회는 17일 ‘백신 미생물설’을 주장한 의사를 중앙윤리위원회에 제소할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성명서에서 “최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3일 종로구 정부청사 앞 모 단체들의 기자회견에서 산부인과 의사로 알려진 한 회원이 ‘코로나19 백신 배양액 속에서 미생물 확인체들이 다량 발견됐다’며 모든 국민에 대한 접종 중단을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의협은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해당 회원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왜곡된 여론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대국민 불신을 조장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료 전문가인 의사라면 코로나19 관련 유언비어 등 비과학적인 정보가 공유되었을 때 당연히 이를 바로잡고 의학적,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정확한 의학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국민들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전문적이고 의학적인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의협은 “해당 회원은 코로나19라는 재난적 위기 상황에서 의사로서의 소명 의식과 의료 윤리에 따라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협조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근거 없는 잘못된 의학 정보를 제공했다”라며 “의사 사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해하고 전체 의사의 명예를 훼손하는 결과를 초래한 바, 이는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전체 의사의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고 국민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해당 회원에 대한 대한의사협회 중앙윤리위원회 제소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며 “우리 의사들은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