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영아기 성장-두뇌발달엔 영양강화 분유로 열량-단백질 채워야

입력 2023-01-04 03:00업데이트 2023-01-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저체중 출생아 매년 늘어나는 추세… 생후 1세까지인 영아기 성장 중요
또래보다 키 작고 체중 적다면 성장 지연 의심… 두뇌 발달에 영향
영양 상태, 체중 증가 등 확인해야
농도 진한 분유, 영양소 모듈 첨가… 위-식도 역류 악화시켜 주의 필요
게티이미지코리아게티이미지코리아
2021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몸무게 2.5kg 미만의 저체중 출생아는 2019년 6.57%(1만9915명), 2020년 6.73%(1만8338명), 2021년 7.16%(1만8667명)로 매년 늘고 있다.

영아기는 생후 1세까지를 말한다. 영아기는 일생에서 사춘기와 더불어 신체적 발달이 가장 급속도로 이루어지는 때로 ‘제1성장 급등기’라고도 한다.

실제로 영아는 출생 후 첫해에 약 25cm 성장하고 수명 주기 동안 가장 높은 체중 증가율을 보인다. 영아기는 신체 및 운동 능력이 발달될 뿐 아니라, 다양한 기능을 가진 신경 연결이 연속적으로 발달하는 등 인간의 두뇌가 빠르게 발달하기도 한다. 만약 이 시기에 아이가 정상적인 성장을 하지 못한다면 앞으로의 성장과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영아기 성장지연, 두뇌 발달에 영향


또래보다 작은 키와 적은 체중의 아이라면 성장 지연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성장 지연은 여러 원인으로 성장이 늦게 이루어져 신장과 체중이 같은 나이의 또래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를 말한다.

하지만 성장 지연은 단순히 신체 발육의 문제만이 아니다. 영유아 검사 때 아이의 머리 둘레를 측정하는데, 이는 정상적인 뇌 성장이 진행되고 있는지 측정하기 위해서다. 영아기에는 뇌성장이 급속하게 이루어지는데, 이 시기의 성장 지연은 아이의 머리 크기 및 뇌 무게 감소로 이어지고 결국 두뇌 발달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이 외에도 영아기의 성장 지연은 단기적으로 면역 기능이 저하되고 상처 치유 속도가 더뎌질 수 있어 만약 수술을 할 경우 회복력이 저하되거나 중환자실 입원 기간이 장기화될 수 있다. 또 위장 장애를 겪거나, 섭식 발달에 문제가 생기는 등 다양한 문제가 야기될 수도 있다. 장기적으로는 사춘기가 지연되고, 폐 기능과 심장 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며 사회 활동성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그래서 영아기에 아이의 성장과 발달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것이 중요하다. 소아과 등 병원을 방문할 때마다 아이의 영양 상태를 확인하고, 체중 증가 평가 및 모유 수유 관찰을 통해 추가적인 영양 공급이 필요할지 판단해야 한다.

영양 강화 분유로 열량-단백질 채워야


성장 지연의 아이에게는 충분한 영양을 공급해 따라잡기 성장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이를 살찌우기 위해 분유 농도를 진하게 하거나 수유량을 늘리는 경우가 있다. 또 분유에 영양소 모듈을 첨가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같은 방법은 오히려 아이에게 부담을 줄 수 있다. 특히 분유 농도를 진하게 하거나 모듈식 영양 성분을 추가하면 삼투압 농도가 증가하는데, 이 경우 영아의 위-식도 역류를 악화시킬 수 있고 조제분유의 미네랄과 미량 영양소 성분이 희석될 수 있다.

또 일반 분유는 표준적인 성장 수준의 아이들을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기준치 이상의 에너지를 첨가할 경우 최적화되지 않은 단백질 및 에너지 조합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따라잡기 성장을 위한 분유를 선택할 때에는 열량 밀도와 단백질 함량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일반 조제분유가 아닌 특수의료용도식품으로 분류되는 에너지 영양소 강화 분유(ENDF)는 100mL당 약 100Cal 정도의 열량 섭취가 가능하며, 단백질 함량이 10%다.

영양 보충 외에도 꾸준한 마사지로 영아의 성장 발달을 도모하는 것도 좋다. 마사지는 아이 성장에 많은 도움이 되는 건강한 스킨십이다.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줘 성장 발육을 좋게 하고, 면역 기능을 담당하는 림프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면역력도 키울 수 있다. 소화 기능과 숙면, 촉각 발달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생후 2개월 전까지 다리와 손, 발 등을 마사지하는 것이 좋으며, 강하게 만져주는 것보다는 부드럽게 쓰다듬는 정도가 적당하다. 아이에게 부담이 가지 않도록 식후 30분 뒤에 10분 정도 마사지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묘징 동아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자녀의 키가 또래와 확연한 차이가 있다면 성장 지연을 의심해 볼 수 있다”며 “전문의와의 상담을 우선적으로 진행함과 동시에 아이의 성장 발달 속도와 건강 상태 등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체중이 적게 태어난 아이들의 80% 정도는 6∼12개월에 따라잡기 성장을 통해 또래와 비슷한 체중과 신장까지 회복이 가능하다”며 “이런 아이들을 위해서는 따라잡기 성장을 위해 일반 조제 분유가 아닌 영양소가 강화된 분유를 먹여 열량과 단백질을 충분히 보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선희 기자 hee3110@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