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포토 에세이]친절한 전등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밤이 되면 딱 이만큼까지 밝아요.”

노란 선이 말해주는 듯합니다. 덕분에 낮에도 어스름 저녁 분위기가 느껴지는 듯하네요.

―충남 공주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