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라켓 아닌 클럽 잡는 작년 윔블던 챔프

입력 2022-06-29 03:00업데이트 2022-06-29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월 호주오픈 우승 뒤 은퇴한 바티
내일부터 해리 케인 등과 팀 이뤄
펠프스 등 미국스타 팀과 골프대결
윔블던 테니스 대회 전통에 따르면 애슐리 바티(26·호주·사진)는 28일 대회 경기장인 올잉글랜드테니스클럽 센터 코트에 모습을 드러냈어야 한다. ‘디펜딩 챔피언’은 센터 코트에서 1회전 경기를 치르는 게 135년 역사를 자랑하는 이 대회 전통이기 때문이다. 바티는 지난해 이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카롤리나 플리스코바(30·체코·세계랭킹 7위)를 꺾고 메이저 대회 개인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바티는 영국 런던이 아니라 미국 뉴저지로 향한다. 그리고 테니스 라켓 대신 골프채를 잡는다.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아이콘스 골프 시리즈’ 이벤트에 참가하는 것. 바티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뛰는 해리 케인(29) 등 다른 종목 전·현직 선수들과 ‘월드’ 팀을 이뤄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37) 등이 속한 ‘미국’ 팀과 대결을 벌인다.

바티는 올해 1월 호주 오픈에서 호주 선수로는 44년 만에 정상을 차지한 뒤 3월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당시까지 114주 연속으로 세계랭킹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던 바티는 “테니스라는 아름다운 스포츠에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완벽히 바쳤다. 최정상의 수준에 머물기 위해 필요한 육체적 추진력이나 정서적 욕구가 모두 고갈됐다”고 말했다.

바티가 테니스를 떠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1년 윔블던 주니어 단식 챔피언 출신인 바티는 2014년에도 테니스 코트를 떠나 프로 크리켓 선수로 3년간 활약한 적이 있었다. 바티가 은퇴를 선언하자 호주 여자 크리켓 국가대표팀 주장 멕 래닝(30)도 “바티가 합류를 원한다면 언제든 환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바티는 골프에서도 핸디캡 4의 실력자다. 지난해 11월 프로 골퍼 게리 키식(30)과 약혼해 호주 브룩워터 골프장 주변에 살고 있는 바티는 최근 이 골프장에서 열린 아마추어 대회에 출전해 우승하기도 했다. 2019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7)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개막 행사에서 바티의 시타를 보고 “스윙이 엄청나다. 나 놀리는 거냐”며 칭찬하기도 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