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OECD 38개국 4월 물가 9.2% 껑충… 34년만에 최고

입력 2022-06-13 03:00업데이트 2022-06-13 03: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물가 비상]
우크라 전쟁으로 곡물-유가 급등 탓
스태그플레이션 현실화 우려 커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4월 소비자물가가 전년 동기 대비 9.2% 올라 약 34년 만에 가장 많이 뛰었다. 특히 식료품 물가는 같은 기간 11.5%나 올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로 국제유가, 곡물가격 등이 치솟는 가운데 경제성장은 둔화돼 ‘스태그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상승)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

12일 OECD에 따르면 38개 회원국의 4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2%로 1988년 9월(9.3%) 이후 약 34년 만에 최고치였다. OECD가 집계한 회원국의 물가상승률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올해 2월 7.8%에서 3월 8.8%로 올랐고, 국제유가와 곡물가격 급등이 이어지며 4월 9%대로 올라섰다. 이 중 4월 식료품 물가는 11.5% 올라 물가 상승을 주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회원국별로는 터키가 4월 70.0%의 기록적인 상승률을 보였다. 이 밖에 에스토니아(18.9%), 리투아니아(16.8%). 체코(14.2%) 등 9개국이 두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한국은 4.8%로, 일본과 스위스(각 2.5%), 이스라엘(4.0%) 다음으로 낮았다.

세계 주요국들의 물가는 당분간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OECD는 이달 8일(현지 시간) 발표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8.8%로 제시해 1988년 9.8% 이후 34년 만에 가장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올해 세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3.0%로, 직전 전망보다 1.5%포인트 낮췄다. 고물가가 지속되고 있지만 성장률은 떨어지며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세종=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