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뚝섬승마장 26~28일 임시 개방, ‘경찰 기마대와 승마체험’ 등 운영

입력 2022-05-18 03:00업데이트 2022-05-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시가 26일부터 28일까지 성동구 뚝섬승마장을 임시 개방한다고 17일 밝혔다.

1954년 개장한 뚝섬승마장은 경마장으로 운영되던 곳이다. 1989년 한국마사회가 경기 과천시로 이전하면서 2014년 12월 잠정 폐쇄됐지만, 7년 만에 처음으로 지난해 10월 시민들에게 임시 개방됐다. 시 관계자는 “뚝섬승마장에는 승마장의 역사적 흔적을 볼 수 있는 트랙과 마사가 남아 있어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개방 기간에는 ‘경찰기마대와 함께하는 승마체험’이 운영된다. 7∼10세 어린이 대상으로, 기마경찰의 안전 지도하에 제주 한라마와 조랑말을 탈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서울경찰청 경찰기마대는 1946년 서울 종로구 수송동에서 창설된 뒤 1972년에 성동구 성수동으로 이전해 지금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승마장 트랙의 유채꽃밭에서 사진을 찍고 꽃다발을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유채는 척박한 땅을 개량하는 풋거름으로 활용되고 있다. 개방 기간에 서울숲과 경마 관련 전문가의 해설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참여 신청은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할 수 있다.

박미애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장은 “뚝섬승마장 토양을 개량해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공간으로 만들겠다”며 “역사적인 장소에서 말과 교감하고 유채꽃밭도 보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