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강용석 “尹과 통화했지만 기록은 없어, 기사가 오버했다”

입력 2022-05-17 10:27업데이트 2022-05-17 10: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실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강용석 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이던 6일 밤 직접 전화를 건 기록이 있다던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강 후보는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민주당은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식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데 대통령이 아니라 당선인 신분 시절이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면서 “원래도 통화를 하던 사이였다”고 말했다.

그는 “5월 6일 금요일 늦은 밤에 전화가 왔다. 내용은 앞서 한국경제 인터뷰 한 내용과 다름이 없다”면서도 “여기서 살이 붙은 건 사실이 아니다. 이게 저희의 공식 입장이고 추가 코멘트는 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실과의 공방처럼 흘러가서 불쾌하게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고, 저희도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인터뷰 과정에서 우연치 않게 흘러나온 거라서 인터뷰한 기자도 이렇게까지 돼서 미안하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그는 세계일보 기사를 언급하며 “(통화 한) 기록이 있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 이 기사는 조금 오버했다. 전화를 건 기록이 있다거나 이런 건 말이 안 된다. 자기들 마음대로 썼다. 내가 6일 밤에 윤 대통령이 먼저 전화 건 기록이 있다거나 이런 말은 한 적이 없다. 이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통화 기록이 있다고 말했다는 부분은 부인했다.

앞서 강 후보는 지난 13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로 김은혜 후보보다 인연이 깊다”면서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인 지난주에도 연락해서 ‘이미 후보로 결정된 마당에 왜 김은혜 후보를 공격하나. 함께 잘 싸워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고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으로 정치적 중립을 어기고 노골적으로 선거 개입을 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이날 윤 대통령을 선거중립 위반 혐의로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대통령이 설마 전화했을까 생각한다”면서도 “너무나 어처구니없는 황당무계한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사건”이라면서 “진상규명을 꼭 하고 객관적 사실에 따라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16일 공지를 통해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 보도에 참고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강 후보 캠프 측 권유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오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강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었던 이달 6일 금요일 밤, 분명히 윤 당선인이 먼저 전화를 걸어와 통화를 한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