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기교육감 임태희 16% vs 성기선 13%… 인천교육감 도성훈 13% vs 최계운 6%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방선거 D-15 여론조사]인천 보수 단일화 성사로 3파전 경기도교육감 여론조사에선 중도·보수 성향의 임태희 후보가 진보 성향의 성기선 후보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에선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의 도성훈 후보만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였지만, 막판 보수 진영 단일화가 성사돼 판세가 흔들릴 가능성도 있다.

16일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경기도교육감 선거 여론조사에서 임 후보는 16.2%, 성 후보는 13.1%의 지지율을 보였다. 연령별로 보면 임 후보는 30대와 50대 이상 연령층에서 많은 지지를 받았고, 성 후보는 30대 미만과 40대의 지지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경기도교육감 선거는 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실장과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임 후보로 중도·보수 진영이 단일화하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을 지낸 성 후보와의 양자대결 구도가 선명해졌다. 어떤 성향의 후보가 당선돼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진보 성향 후보’를 택한 응답자는 35.8%, ‘보수 성향 후보’를 고른 응답자는 31.1%였다.

인천시교육감 여론조사에선 현역 프리미엄을 보유한 도 후보가 12.5%로 유일하게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였다. 박근혜 정부에서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을 지낸 최계운 후보가 5.6%, 민주당 시의원 출신으로 중도를 표방한 서정호 후보가 3.5%였다. 인천하이텍고 교장(옛 운봉공고) 출신으로 보수 성향의 허훈 후보는 1.7%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이 중 허 후보는 16일 전격 사퇴를 결정했다. 허 후보는 이날 동아일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보수 후보 2명이 선거에 나가는 것은 필패의 길이기 때문에 분열을 없애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며 “17일 오전 10시에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후보가 보수 진영 단일 후보로 확정되면서 선거는 보수·진보·중도 후보 간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된다. 인천시교육감 선거에서 어떤 성향의 후보가 당선돼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진보 성향 후보’를 택한 응답자는 35.8%, ‘보수 성향 후보’를 택한 응답자는 28.6%였다.


이번 조사는 14, 15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서울 803명, 인천 800명, 경기 80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유선(20%) 및 무선(80%) 전화면접으로 표본오차는 서울 및 인천 95% 신뢰수준에 ±3.5%p, 경기 95% 신뢰수준에 ±3.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