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우크라 도시 폐허에 ‘희망의 꽃’ 심는 시민들[사람, 세계]

입력 2022-05-10 03:00업데이트 2022-05-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직접 삽 들고 건물 잔해 청소 나서
꽃 심고 잔디 깎으며 재건 작업
이르핀선 유치원 등원 수업 시작
8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교외에서 파괴된 러시아 탱크 위에 올라가 포즈를 취하는 아이들의 사진을 엄마로 보이는 여성이 찍어주고 있다. 키이우=AP 뉴시스
러시아군의 집중 공세로 폐허가 되다시피 한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르키우 도심 곳곳에 누군가 최근 튤립을 심었다. 쑥대밭이 된 주택가 잔디도 곱게 깎았다. 상흔이 짙은 우크라이나 도시들이 시민들의 손으로 빠르게 복구되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8일 보도했다. WP는 “시민들의 재건 노력에는 우크라이나가 이길 것이란 희망이 담겨 있다. 이들은 정부 지원을 기다리지 않고 직접 삽을 들고 건물 잔해를 청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르키우의 한 요리학교에서는 12세 소년부터 60대 여성까지 힘을 합쳐 널브러진 벽돌 조각을 치웠다. 청소를 하다 요리책이나 조리도구를 발견하면 조심스레 따로 옮겨 놓았다. 자원봉사에 나선 열아홉 살 다리나 포타펜코 씨는 “훗날 내 자녀와 손녀 손자에게 우리가 하르키우를 어떻게 다시 세웠는지, 내가 어떻게 도왔는지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민간인 학살이 일어난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에서는 열차 운행이 재개됐다. 수도와 전기도 대부분 다시 들어왔고 포격으로 구멍 난 도로는 다시 포장했다. 부차 주민 페트로 트로첸코 씨는 지난주 시장에 있는 가게 문을 다시 열었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트로첸코 씨 가게는 포탄 파편에 맞아 크게 손상되고 물건들은 러시아군이 약탈한 상태였다. 트로첸코 씨와 부인은 몇 주 동안 지하에서 빗물을 받아 끓여 먹으며 겨우 살아남았다.

부차 인근 이르핀시에서는 몇몇 은행이 영업을 재개하고 유치원들은 등원 수업을 시작했다. 완전히 파괴된 이르핀강 다리도 다시 지어졌다. 도시를 탈출했던 피란민 귀향도 이어지고 있다. 올렉산드르 마르쿠신 이르핀 시장은 “약 1만6000명이 지난 며칠간 이르핀으로 돌아왔다. 15일에 대피해 있는 다른 모든 시민에게 이르핀으로 돌아올 것을 공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