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日 ‘강제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강행… 韓 “강한 유감”

입력 2022-01-29 03:00업데이트 2022-01-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日기시다 “내달1일 유네스코 신청”
韓외교부, 日대사 초치해 중단 촉구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천을 강행한 28일 밤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초치되고 있다. 2022.1.28/뉴스1
일본 정부가 결국 일제강점기 최소 1141명의 조선인 노동자를 강제 동원한 니가타현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것을 강행하기로 28일 결정했다. 한국 정부는 즉각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관저에서 사도 광산과 관련해 기자들에게 “올해 신청해 조기에 협의를 시작하는 게 (세계문화유산) 등록 실현의 지름길이라고 결론을 내리고 다음 달 1일 각의(국무회의) 양해를 얻어 유네스코에 신청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 부처가 참가하는 세계유산 등록을 위한 태스크포스를 설치하고, 정부 전체가 대응하겠다”고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한국의 반발로 올해는 (신청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했지만 현지 지자체뿐 아니라 자민당 내에서도 추천을 요구하는 의견이 나와 방침을 바꿨다”고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 등 자민당 강경 보수파들은 “한국과 역사 전쟁을 피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며 신청을 압박해 왔다. 올해 세계유산으로 신청하면 유네스코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심사를 거쳐 내년 여름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한국 외교부는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이런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반발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