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안철수 “북핵 대응 한미 핵공유협정 추진”

입력 2022-01-29 03:00업데이트 2022-01-29 03: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 핵우산 강화… 전술핵 배치엔 반대
北 비핵화前 종전선언 절대 안돼… 文정부 ‘3不 정책’ 즉각 폐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운데)가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안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비판하며 “북한의 비핵화 전에는 종전선언을 해선 안 된다”고 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8일 “북한 핵 위협에 대항하는 한미 핵공유협정 체결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는 한 절대로 먼저 종전선언을 해서는 안 된다”면서 외교·안보 정책 우클릭을 통한 보수 표심 겨냥에 나섰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기자간담회에서 “남북은 특수 관계이지만 기본적으로 국가 관계다. 핵 문제를 민족 문제로 접근해서는 절대 풀 수 없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한미동맹의 대비태세를 강화해 억지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안 후보는 “대한민국 영토 내에 전술핵을 갖고 오는 것 자체를 반대한다”면서 “미국의 핵우산을 더 강화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비핵화의 한 과정이 될 수는 있지만 먼저 종전선언을 해줄 테니 비핵화 협상을 하자는 건 굉장히 어리석은 접근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는 절대로 국내 정치를 위해 (외교를) 이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미국 미사일방어(MD) 체계 편입, 한미일 군사동맹 등을 하지 않겠다는 ‘3불(不) 정책’은 즉각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3불 정책은) 비합리적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존엄과 자주성을 해치는 매우 잘못된 정책”이라며 “대(對)중국 레드라인을 제도화하고 중국의 군사적 도발 행위에 신속하고 원칙 있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중국의 보복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는 “원칙을 어길 때 경제적인 손실이 나도 감수해야 한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완주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안 후보는 4자 토론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강조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도대체 뭐가 무섭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기어코 설 밥상에서 안철수 이름이 나오는 것을 빼겠다는 의도 아니겠냐”면서 “양자 대결로 두 사람 중의 한 사람만 선택을 받으려고, 국민 눈앞에 두 사람만 보이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까지 외쳤던 공정과 상식은 도대체 무엇인지, 도대체 뭐가 무서운 건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