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82년생 김지영’ 최근 5년 해외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문학

입력 2022-01-19 03:00업데이트 2022-01-19 05: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0개 언어권서 30만권 이상 판매
장편소설 ‘82년생 김지영’이 최근 5년간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한국문학 작품인 것으로 집계됐다. 조남주 작가(사진)가 쓴 ‘82년생 김지영’은 대표적인 여성주의 소설로 꼽힌다.

한국문학번역원은 2016∼2020년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 가운데 ‘82년생 김지영’이 10개 언어권에서 30만 권 이상 팔렸다고 18일 밝혔다. 이 가운데 20만 권 이상은 일본에서 판매됐다.

한강의 ‘채식주의자’는 13개 언어권에서 16만 권 이상 나갔고, 손원평의 ‘아몬드’는 일본에서만 9만 권 넘게 팔렸다. 9개 언어권에서 출간된 정유정의 ‘종의 기원’은 브라질 현지에서만 2만 부 이상 판매됐다. 김영하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지난해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과 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을 수상했고, 독일에서 출간 후 1년간 1만 권 넘게 팔렸다.

번역원은 해외에서 출간된 한국문학 작품 658종(37개 언어권) 가운데 75%의 판매량을 조사했다. 누적 판매 부수가 5000권이 넘는 작품은 34종이었다. 지난해 5000권 이상 나간 작품은 16종이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