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검찰 “유동규-이재명 측근 통화기록, 언론에 유출 안 해”

입력 2022-01-04 14:19업데이트 2022-01-04 14: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들여다본 검찰은 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측근인 김용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부본부장이 검찰의 수사기록 유출 가능성을 제기한 것에 대해 “임의로 언론 등 외부에 유출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입장문을 내 “검찰은 현재 대장동 개발 의혹 피고인들의 공소유지를 담당하고 있다. 법에 따라 관련 증거기록을 열람등사를 통해 피고인 측에 제공했을 뿐”이라며 특정 언론에 수사기록을 유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김 부본부장은 작년 9월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기 전 자신과 여섯 차례 통화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검찰의 수사기록 유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김 부본부장은 입장문에서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통화 기록은) 수사기관만이 알 수 있는 자료”라며 “부재중 전화까지 포함해 통화횟수 부풀리기로 (통화 기록을) 유출한 경위를 수사당국은 명백히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화천대유 게이트가 전국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유 전 본부장의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사실 확인을 위해 당사자와 통화한 일은 지극히 정상적”이라며 “수사기록 유출이 사실일 경우 검찰의 선거 개입 시도가 명백하므로 선대위 차원의 감찰 요구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같은 날 한국일보는 수사당국이 유 전 본부장의 휴대폰 포렌식을 통해 유 전 본부장이 이 후보의 측근인 정진상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 및 김 부본부장과 지난해 9월에 10여 차례 통화를 시도한 흔적을 찾아냈다고 보도했다.

정 부실장은 지난해 11월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유 전 본부장에게 잘못이 있다면 감추지 말 것과 충실히 수사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고 주장했다. 통화하게 된 이유에 대해선 “당시 녹취록이 대대적으로 보도되는 상황에서 평소 알고 있던 유 전 본부장의 모습과 너무나 달라 직접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정 부실장 측과의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실장은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사퇴하는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