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사람처럼 자율사고 ‘초거대 AI’… 국내기업 주도권 경쟁 불붙어

입력 2021-12-21 03:00업데이트 2021-12-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응용범위 큰 미래 IT 핵심 기술
카카오 “글-이미지 동시 이해… 새 인공지능 모델 내년초 공개”
LG-네이버, 자체 모델 선보여
이통사도 외부와 손잡고 개발 나서… ‘AI강국’ 美-中과도 경쟁 본격화
인간처럼 사고하고 추론하는 ‘초거대 인공지능(AI)’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경쟁에 불이 붙고 있다. 응용범위가 광범위해 미래 정보기술(IT) 생태계의 핵심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돼 기술 주도권을 뺏기지 않기 위해 사활을 건 모습이다. 카카오·네이버 같은 IT 기업은 물론이고 기존 대기업, 통신사까지 참가해 미국, 중국 등 AI 강국에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카카오의 AI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초에 글과 이미지를 동시에 이해하는 초거대 AI 모델을 공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초거대 AI는 대용량의 연산과 대규모 데이터 학습을 통해 인간의 뇌처럼 자율적으로 사고하고 종합적인 추론, 창의적인 답변이 가능한 AI를 말한다.

카카오브레인은 지난달 한국어 특화 AI 언어모델인 ‘코지피티(KoGPT)’를 선보인 데 이어 이달 15일 초거대 AI 멀티모달(복수의 의사소통 채널을 가진 AI) ‘민달리(minDALL-E)’를 공개한 바 있다. 민달리는 텍스트를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이용자가 원하는 이미지를 도출해내는 AI다. 내년 초에는 글, 이미지, 영상 등을 동시에 이해할 수 있는 ‘멀티 모댈리티 AI’를 내놓고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겠다는 복안이다. 쇼핑(이커머스)과 검색뿐만 아니라 교육과 헬스케어 영역에서의 활용도 기대된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이미지를 글로 표현하거나 글에 알맞은 이미지를 찾아내는 기술”이라며 “쇼핑이나 이미지 검색 등의 요구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IT 업계에선 ‘초거대 AI’를 통해 추론과 창작까지 AI가 수행할 수 있게 되면 신사업 구축부터 상품설계, 디자인, 서비스 등 산업 전 과정을 주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등이 주도해 설립한 ‘오픈 AI’가 지난해 1750억 개 파라미터(매개변수)로 구성된 ‘GPT-3’를 공개해 초거대 AI 실용화의 문을 열었다.

국내에서도 여러 기업들이 초거대 AI 기술 개발에 나서면서 자신들의 모델을 공개한 상황이다. 14일에는 LG AI연구원이 초거대 AI인 ‘엑사원(EXAONE)’을 공개했다. 올해 5월 개발을 선언한 지 7개월 만에 언어, 이미지, 영상 등 인간의 의사소통 관련 정보를 습득하고 다룰 수 있는 멀티 모댈리티 능력을 갖춘 초거대 AI를 내놓은 것이다. 제조·연구·교육·금융 등의 분야에서 상위 1% 전문가로 활약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앞서 올해 5월에는 네이버가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HyperCLOVA)’를 내놓았다. ‘GPT-3’보다 한국어 데이터를 6500배 이상 학습한 한국형 초거대 언어모델로 학습 데이터의 한글 비중이 97%에 이른다. IT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과 KT 등의 통신사도 외부와 손잡고 초거대 AI 기술을 개발 중”이라며 “미국과 중국이 최강국으로 꼽히지만 한국어 AI라는 측면에서는 충분히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