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준석, 윤석열과 갈등… 선대위 활동 전면거부

입력 2021-12-01 03:00업데이트 2021-12-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측과 선대위 인선 등 충돌 격화
李, 당대표 업무는 계속할 방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을 이유로 당 선거대책위원회 활동을 전면 거부한 채 잠적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대선이 불과 99일 남은 시점에 당 대표가 선대위 인선 등을 둘러싼 ‘패싱론’에 불만을 표출하며 선대위 활동을 보이콧하는 대혼란이 발생하면서 윤 후보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올랐다.

이 대표 측은 30일 오전 8시경 “오늘 이후 당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측근들과 함께 부산으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열릴 선대위 회의 등 이번 주 일정도 모두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표 업무는 수행할 방침이라고 이 대표 측은 전했다. 이 대표는 전날 밤과 이날 오전 주변에 “속상해서 다 그만두고 싶다”고 토로했고, 측근들이 사퇴를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자신이 반대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을 윤 후보가 강행하고,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을 자신이 사전에 알지 못한 것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해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무산 등 선대위 노선에 대한 갈등이 끝내 폭발한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의 최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이 대표의 서울 노원구 사무실을 방문해 봉합을 시도했지만 이 대표를 만나지 못하고 30분 만에 돌아섰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패싱 논란’에 대해 “후보로서 내 역할을 다하는 것뿐”이라고 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