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바이오-소재부품 초광역 클러스터 구축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

입력 2021-11-30 03:00업데이트 2021-11-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충청권 메가시티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가속기 연계 연구개발 플랫폼 조성
전 지역 50분 도달 교통망 연결 등 3개 분야 9개 전략 30개 사업 보고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수립 용역회’ 최종보고회가 29일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열렸다. 충북도 제공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 충북도 등 4개 시도가 메가시티 구축을 위해 협력 프로젝트에 나선다. 대표 프로젝트로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클러스터형 충청권 경제자유구역 개발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 유치 등을 추진한다.

4개 시도는 29일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메가시티는 점차 가속화되고 있는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충청권 지자체들이 마련한 초(超)광역화 및 행정수도 완성 전략이다. 공동연구는 지난해 11월 20일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 합의하면서 대전세종연구원이 주관하고 충북·충남 연구원의 협력으로 진행됐다.

염인섭 박사(대전세종연구원)는 △글로벌 경쟁력 기반 초광역 혁신 클러스터 구축(산업경제) △유연하게 확장되는 초광역 인프라 조성(광역인프라) △지역성 기반 충청민 문화관광 향유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사회문화) 등 3개 분야의 9개 전략, 30개 세부 사업을 보고했다.

세부적으로 산업경제 분야에서는 글로벌 바이오와 초광역 소재부품 클러스터 구축, 가속기 연계 연구개발 플랫폼 구축, 충청권 지방 투자 금융체계 강화 등이 제시됐다. 지역과 대학 간 연결을 강화하기 위해 특성화 공동 캠퍼스를 설치하고, 지역산업 기반의 인력양성 체계를 광역화해 취업·인력난 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광역인프라 분야에서는 클러스터형 충청권 경제자유구역 개발, 충청권 균형발전 선도 철도망 구축, 사통팔달의 초광역 간선도로망 완성사업 등이 발표됐다. 이 방안이 추진되면 충청권 거점도시 간 30분, 전 지역을 50분 내로 연결할 수 있게 된다.

사회문화 분야에서는 2027년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충청권 공동유치, 문화관광 통합 브랜드와 문화관광 데이터 플랫폼 구축 등이 제시됐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해 2027 하계세계대학경기대회 유치에 뜻을 모았다. 8월 공동유치위원회를 출범하고 9월 1일 유치의향서를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에 공식 제출했다. FISU는 내년 1월까지 전 세계 회원국을 대상으로 유치의향서를 접수한다. 이어 1년간 분야별 현지 실사와 평가를 거쳐 2023년 1월 말 개최 도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보고회에서는 전략과제와 핵심 사업 추진을 위해 충청광역행정본부(가칭) 등 충청 협력 거버넌스 구축과 충청 광역청 설립을 거쳐 행정구역을 통합하는 3단계 추진방안도 제시됐다. 염 박사는 “충청권이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메가시티로 도약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춘 미래 혁신성장 거점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달 14일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보고회‘를 열고 국비 1000억 원 이하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면제, 광역 교통망 정비, 초광역 대학 육성 등의 내용을 담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을 발표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메가시티의 계획을 구체화하고 실행력 확보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준비해 충청권 발전을 이뤄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춘희 세종시장은 “앞으로 4개 시도가 협력해 시·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