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고양이 눈]내 발 아래 있소이다

입력 2021-11-20 03:00업데이트 2021-11-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아무리 여의주를 물고 있어도 소용없지. 제아무리 용트림을 해도 소용없지. 그래 봐야 내 발 아래 있으니까. 이 구역의 주인은 바로 나라고.―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