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당정청, 내년 3월 대선까지 중단…“정치적 중립 차원”

뉴시스 입력 2021-10-17 11:29수정 2021-10-17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고위 당정청 회의가 내년 3월 제20대 대통령 선거 때까지 중단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주로 일요일 오후 총리공관에서 진행해온 고위 당정청 회의를 내년 대선 전까지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통상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는 부동산 정책, 코로나19 백신, 재난지원금, 언론중재법 개정안 등 당면한 현안을 두고 논의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에선 송영길 대표, 윤호중 원내대표가, 청와대와 정부에서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철희 정무수석, 김부겸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선거 중립 논란이 제기될 수 있기 때문에, 여야를 떠나 대선 후보가 결정될 경우 회의를 중단한다는 게 청와대와 당의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정치적 중립 차원에서 대선까지 열지 않기로 한 것이라”며 “관례적으로 대선 때마다 그렇게 해왔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관계자도 “(선거 중립 관련해서도 중단된 게) 맞다”며 “여든 야든 (대선) 후보가 생기면 관례적으로 회의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