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中과 별개로 CPTPP 가입 신청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9-23 03:00수정 2021-09-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블룸버그 “오늘 공식발표 예정”
16일 신청한 中 거센 반발 불보듯
대만이 중국에 이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신청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워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중국이 크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대만은 올해 CPTPP 협정문 기탁국인 뉴질랜드에 가입 신청서를 보냈다. 빠르면 이 사실이 23일 오전 공식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대만은 2018년 CPTPP 출범 후부터 꾸준히 가입을 추진해왔다. 이미 회원국 중 뉴질랜드, 싱가포르와는 자유무역협정(FTA)도 맺었다. 반중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일본, 호주 등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CPTPP 회원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지난달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은 “대만의 CPTPP 가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왕메이화(王美花) 경제장관은 16일 중국이 CPTPP 가입 신청서를 제출한 직후 중국의 가입이 대만의 가입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중국이 줄곧 “대만의 역내 경제협력 참여 문제는 반드시 ‘하나의 중국’ 원칙을 따라 처리해야 한다”며 반대해온 것을 개의치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CPTPP의 전신은 미국이 주도했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다. 2017년 고립주의를 내세운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 행정부가 TPP를 탈퇴하자 일본, 호주 등 나머지 11개국이 한 해 뒤 출범시켰다. 중국은 과거 TPP가 아태지역에서 자국을 고립시키는 수단이라며 경계했다. 하지만 1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미국, 영국 등 서방이 중국 견제를 위해 CPTPP에 가입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대만#cptpp 가입 신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