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워키 삼각편대 막아라… NBA에 부는 BIG3 바람

김배중 기자 입력 2021-08-18 15:21수정 2021-08-18 15: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에 오른 밀워키가 야니스 아데토쿤보(27), 크리스 미들턴(30), 즈루 홀리데이(31) 삼각편대를 앞세워 우승에 성공했다. 올 시즌 이들의 2연패를 저지하기 위해 많은 팀들이 내세운 카드가 바로 ‘맞 삼각편대’다. 그만큼 이번 시즌 각 팀들의 ‘BIG 3’ 조합과 맞대결을 보는 재미는 쏠쏠할 전망이다.

슈퍼스타 3명을 한 코트에 세우는 BIG 3는 2007년 케빈 가넷(45)이 무관의 한을 풀기 위해 미네소타에서 보스턴으로 이적해 폴 피어스(44), 레이 앨런(46)과 손잡아 우승을 합작한 뒤 유행처럼 번졌다. ‘킹’ 르브론 제임스(37·LA 레이커스)도 2010년 클리브랜드에서 마이애미로 이적해 입단동기 크리스 보쉬(37), 드웨인 웨이드(39)와 BIG 3를 이뤄 2011~2012시즌부터 2연패에 성공했다. 제임스는 2014년 친정팀 클리브랜드로 복귀한 뒤 케빈 러브(33·클리브랜드), 카이리 어빙(29·브루클린)과 다시 BIG 3를 구축해 2015~2016시즌 클리브랜드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하지만 3명의 슈퍼스타에게 지출해야 하는 엄청난 연봉부담, 이에 따른 벤치 전력의 약화 등으로 BIG 3를 보유한 팀은 대체로 오래 유지되지 못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슈퍼스타 콤비’에 3점 슛과 수비가 특화된 일명 ‘3&D(Defence·수비)’, 혹은 허슬 플레이 등 슈퍼스타들의 약점을 보완할만한 선수들로 구성된 팀이 나와 재미를 보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승에 목마른 팀들에게 가장 확실한 우승확률을 안겨주는 BIG 3는 다시 최근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레이커스다. 제임스, 앤서니 데이비스(28) 슈퍼스타 콤비로 2019~2020시즌 챔피언에 오른 레이커스는 지난 시즌 2연패에 실패한 뒤 최근 트레이드로 러셀 웨스트브룩(33)을 영입했다. NBA 통산 트리플더블 1위(184개)에 올라 ‘미스터 트리플더블’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그는 지난 시즌 평균 22.2점, 11.5리바운드, 11.7도움으로 개인 통산 네 번째로 ‘평균기록 트리플더블’ 시즌을 보냈다. 여기에 ‘최소금액 계약’으로 카멜로 앤서니(37), 드와이트 하워드(36) 등 한때 리그를 호령했던 노장들까지 끌어 모으며 우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주요기사
밀워키와 함께 동부콘퍼런스에 속한 마이애미의 움직임도 분주하다. 2018~2019시즌 토론토를 우승으로 이끈 주역인 카일 라우리(35)를 영입했다. 현역 선수 중 공수 조화가 가장 완벽하다는 평가를 받는 지미 버틀러(32),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뱀 아데바요(24)가 활약 중인 마이애미는 우승 DNA를 갖춘 베테랑 가드를 더하며 밀워키에 도전장을 던졌다. 지난 시즌 초반 ‘득점기계’ 제임스 하든(32)을 영입해 케빈 듀랜트(33), 어빙과 BIG 3를 구축했던 브루클린도 올 시즌 비로소 부상 이슈 없이 BIG 3를 온전히 가동할 수 있게 됐다.


그만큼 밀워키의 2연패가 험난해진 상황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블리처리포트’는 17일 2020~2021시즌 BIG 3 순위를 매겼는데 밀워키 삼각편대는 2위에 머물렀다. 브루클린이 1위, 레이커스가 3위에 올랐다. 한동안 주축들이 부상으로 신음하며 완전체를 구성하지 못했던 ‘왕년의 왕조’ 골든스테이트 BIG 3(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프슨, 드레이먼드 그린)도 올 시즌을 앞두고 5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