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탄’ 뒤쿠르노 감독, 여성 두번째 황금종려상

김재희 기자 입력 2021-07-19 03:00수정 2021-07-19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4회 칸영화제 폐막
자동차와 인간의 사랑 다룬 판타지… 뒤쿠르노 “괴물 받아들여줘 감사”
개막선언 봉준호 - 시상자 이병헌 등 한국 영화인들 참여 두드러져
홍상수-한재림 감독 작품도 호평
17일(현지 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4회 칸 영화제에서 ‘티탄’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프랑스 감독 쥘리아 뒤쿠르노(가운데)와 티탄의 주인공 알렉시아 역의 아가테 루젤(왼쪽), 알렉시아의 아버지 빈센트 역을 맡은 뱅상 랭동. 칸=AP 뉴시스
자동차와 인간의 사랑을 다룬 스릴러 ‘티탄(Titane)’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17일(현지 시간) 프랑크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티탄을 연출한 프랑스 여성 감독 쥘리아 뒤쿠르노(38)가 최고영예상인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손에 쥐었다. 뒤쿠르노 감독은 1993년 ‘피아노’의 제인 캠피언 감독에 이어 28년 만에 황금종려상을 받은 두 번째 여성 감독이 됐다.

황금종려상은 폐막식 맨 마지막에 발표해야 하지만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을 맡은 스파이크 리 감독이 ‘첫 번째 상(First Prize)’이 무엇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을 1등상을 묻는 걸로 착각해 황금종려상을 가장 먼저 발표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리 감독은 “행사를 망쳤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고, 무대에 오른 뒤쿠르노 감독은 “오늘 밤은 완벽하지 않아서 더욱 완벽하다”고 말했다.

티탄은 어린 시절 자동차 사고를 당한 소녀 알렉시아(아가테 루젤)의 뇌에 티타늄 조각이 남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알렉시아는 댄서를 하며 돈을 벌지만 남성 팬들의 변태적 구애를 참지 못하고 남자 분장을 한 채 도망친다. 이후 빈티지 캐딜락과 사랑에 빠지면서 반은 인간, 반은 자동차인 아이를 임신한다. BBC는 “성, 폭력, 현란한 빛, 쿵쾅거리는 음악으로 점철된, 악몽과 같은 판타지”라고 평가했다. 뒤쿠르노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내 영화가 괴물 같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다양성을 인정하고 괴물을 받아들여줘 감사하다. 세 번째, 네 번째, 다섯 번째 여성 수상자가 뒤를 이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금종려상 다음으로 권위 있는 상인 심사위원대상(그랑프리)은 이란의 거장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의 ‘영웅’과 핀란드의 유호 쿠오스마넨 감독의 ‘컴파트먼트 넘버6’가 공동 수상했다. 감독상은 ‘아네트’를 연출한 프랑스 레오스 카락스 감독에게, 각본상은 ‘드라이브 마이 카’를 쓴 일본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오에 다카마사에게 돌아갔다. 심사위원상은 이스라엘 감독 나다브 라피드의 ‘아헤드의 무릎’, 태국 아피찻뽕 위라세타꾼 감독의 ‘메모리아’에 수여됐다. 여우주연상은 ‘더 워스트 퍼슨 인 더 월드’에 출연한 노르웨이 배우 레나테 레인스베에게, 남우주연상은 ‘니트람’에 나온 미국 배우 케일럽 랜드리 존스에게 돌아갔다.

주요기사
올해 칸 영화제에서는 한국 영화인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봉준호 감독은 6일 개막식 때 영어로 선창한 뒤 우리말로 “(칸 영화제 개막을) 선언합니다”라고 외치며 영화제 시작을 알렸다. 송강호는 신상옥 감독, 이창동 감독, 배우 전도연, 박찬욱 감독에 이어 한국 영화인 중 다섯 번째로 심사위원이 됐다.

이병헌은 한국 배우로는 처음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여우주연상을 시상했다. 이병헌은 시상 전 영어로 “올해 영화제는 저에게 특별하다. 나의 친구들인 봉준호가 개막식에 있었고, 송강호는 심사위원이다. 심사위원장인 스파이크 리와는 같은 성을 갖고 있다”고 말해 객석에서 큰 웃음과 박수가 쏟아졌다. 송강호는 “한국 영화의 위상, 한국 영화를 바라보는 시각, 한국 영화인들에 대한 존중이 함축돼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16일(현지 시간) 칸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된 영화 ‘비상선언’ 팀이 상영을 앞두고 레드카펫 행사를 찾았다. 왼쪽부터 배우 임시완 이병헌, 한재림 감독, 송강호. 칸=뉴스1
이번 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홍상수 감독의 ‘당신 얼굴 앞에서’와 한재림 감독의 ‘비상선언’은 호평을 받았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는 “홍상수는 연출, 각본, 촬영까지 모든 걸 하는 ‘원맨쇼’를 보여줬다”고 평했다. 16일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선보인 비상선언은 상영 중 4번의 박수가 나왔고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갈 때 환호와 박수가 10여 분 동안 이어졌다. 비행기에서 벌어지는 재난을 그린 비상선언에는 송강호 이병헌 임시완 전도연 김남길 박해준 등이 출연했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74회 칸영화제#황금종려상#티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