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길병원 조옥연 간호본부장, 철저한 감염 예방으로 국무총리상 수상

황금천 기자 입력 2021-04-26 14:46수정 2021-04-26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87년부터 인천의 가천대 길병원에서 근무해 온 조옥연 간호본부장(58·여)은 시민들에게 친숙한 얼굴이다. 2006년부터 길병원 간호사들이 찾아가는 의료봉사 활동의 일환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인천지하철역에서 벌이는 무료 건강상담을 주도적으로 펼쳐 왔다. 또 길병원 의료진으로 구성된 ‘화이트피스’ 봉사단원으로 활동하면서 남동국가산업단지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와 인천출입국외국인청이 보호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의료 봉사에 나서고 있다.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의료지원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조 간호본부장은 2009년 가난해서 패혈증을 치료받지 못하던 고려인 여성(67)을 길병원으로 긴급하게 옮겨 국내 한 교회의 도움을 받아 무료로 치료해 준 뒤 건강을 되찾게 해줬다. 2013년에는 우간다에 의료봉사를 나갔다가 다리 골절로 장애를 입은 우간다 소녀(19)를 길병원으로 초청해 수술을 받고 걸을 수 있도록 도왔다.

지난해 1월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인천시가 운영하는 인천의료원에 입원하면서 조 본부장의 발걸음이 빨라졌다. 그는 경각심을 갖고 간호본부 대책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한 뒤 간호 전산망의 환자정보에 1개월 이내 해외 여행력을 의무적으로 기재하도록 선제적으로 바꿨다. 간병업체에는 간병인의 중국여행 경력과 거주이력을 조사해 필요하면 근무를 제한하는 지침을 전달했다.

격리병상과 선별진료소 운영, 확진자 치료 등에 필요한 간호인력 수급과 배치계획도 철저하게 세워 현재까지 업무 차질이 한건도 빚어지지 않았다. 1700여 명에 이르는 간호사를 포함한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길병원에서는 의료진으로부터 비롯된 감염이 전혀 발생하지 않았을 정도로 철저한 감염 예방시스템을 유지하고 있다.

주요기사
지역사회 간호인력 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조 본부장은 지난해 7¤11월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인 인천의료원 간호사들을 초청해 중증환자 치료용 장비 사용법과 같은 중환자 치료 실무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그는 지난해 보건의 날을 맞아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한 데 이어 7일 제49회 보건의 날에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이 병원 유규상 원무팀장(56)은 인천시장상을 받았다.

조 본부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모든 간호사들을 대표해 받은 상”이라며 “코로나19가 종식돼도 또 다른 양상의 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적인 간호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