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제재 위반’ 北주민 美 인도 결정에 “상황 지켜봐야”

뉴시스 입력 2021-03-19 11:50수정 2021-03-19 1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말레이 사법당국 결정에 언급할 내용 없어"
통일부는 19일 말레이시아 법원의 제재 위반 혐의 북한 주민 미국 인도 결정과 관련, “현재로서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차덕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국가 사법당국의 결정에 대해서 특별히 언급할 만한 내용은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새벽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17일 말레이시아 당국은 무고한 우리 공민을 범죄자로 매도해 미국에 강압적으로 인도하는 용납 못 할 범죄 행위를 저질렀다”며 말레이시아와 단교를 선언했다.

외무성은 또 “이번 사건의 배후 조종자, 주범인 미국도 응당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앞서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2019년 북한 사업가 문철명씨에게 불법 자금세탁 혐의 등을 제기하면서 말레이시아에 신병 인도를 요청했고, 말레이 대법원은 지난 10일 문씨를 미국으로 송환하라는 하급 법원의 판결을 최종 확정했다.

차 부대변인은 이 문제가 북미관계에 미칠 영향을 전망해달라는 질문에도 “여러 가지 분석과 평가가 있을 수 있다”며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고, 언급할 만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문씨가 북한 기관 소속인지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릴 수 있을 만한 내용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