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한조각]곰과 바람의 속삭임

동아일보 입력 2021-03-06 03:00수정 2021-03-06 0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리안느 뒤비크 글, 그림·임나무 옮김·고래뱃속
가끔, 곰은 무척 외로워요. 또 가끔은 바람처럼 자유롭죠.


#그림책 한조각#책의 향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