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장 보선 野주자들 네거티브 양상… 보다못한 黨공천관리委 “자격 박탈” 경고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1-12 03:00수정 2021-01-1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주자들과 지지 세력 간에 ‘네거티브전’ 양상이 나타나자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후보 자격 박탈’까지 언급하며 공개 경고에 나섰다.

4·7재·보궐선거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을 맡고 있는 안병길 의원은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태 정치의 표본인 흑색선전, 근거 없는 비방 등 여러 유형의 마타도어를 일절 삼가 주시기 바란다”면서 “이를 지키지 않는 후보에 대해서는 후보자격 박탈 등 페널티를 부과하겠다는 것이 공관위의 강력한 의지”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또 “공관위 산하 시민특별검증위원회를 거치지 않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 제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당 공관위의 이런 경고 배경에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국민의힘 박형준 전 의원에 대한 다른 후보들의 공세가 과열됐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최근 경쟁 후보들은 박 전 의원에 대해 “지난 총선에서 참패를 초래한 책임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된 인사”라는 등 집중적인 비판을 했고 일각에선 각종 사생활 관련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여론조사에서 앞서다 보니 공격이 집중되는 것은 불가피한 일”이라면서도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네거티브 등 한 팀 내의 경선 원칙을 잃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당 관계자는 “서울시장 선거에 비해 부산시장 선거는 일단 유리한 판세라 ‘최대한 조용한 선거’를 치러야 한다”면서 “이전투구하다가 시민들에게 오만하다는 인식을 주면 판세가 뒤집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안 의원은 또 “부산지역 의원들은 이미 특정 후보를 공개 지지하거나 후보 캠프에서 직책을 맡는 것을 금지하는 데 공감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출마를 선언한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기자간담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일부 부산 의원들이 (나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다”고 언급한 것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날 김 위원장도 “나는 그런 말을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되는 사람”이라며 “각자 출마하는 사람들이 하는 얘기라 별로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부산시장 보궐선거#네거티브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