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늘아! 마음만 보내라~”…전국 곳곳 ‘방문 자제’ 현수막 [원대연의 잡학사진]

원대연기자 입력 2020-09-17 17:11수정 2020-09-17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대전 대덕구 덕암동에 추석명절 고향 방문 자제 내용이 적힌 현수막이 붙어 있다. 뉴스1

전북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이 15일 완주군 이노힐스 아파트 단지 내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석 연휴 고향 방문 자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추석만큼은 고향 방문이나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하는 가운데 11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 앞에 ‘아범아! 추석에 코로나 몰고 오지말고 용돈만 보내라’ 고 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송정역 앞에서 광산구 직원이 추석 명절 이동 자제를 호소하는 현수막을 설치하고 있다. 뉴스1

17일 강진군 병영면 마을에 고향방문 자제 호소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제공 강진군

인천가족공원 직원들이 9일 인천시 부평구 가족공원에서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수단을 활용한 추석 성묘를 당부한 가운데 인천가족공원을 찾는 성묘객들이 온라인으로 헌화와 차례를 지낼 수 있도록 마련됐다. 뉴스1

16일 전북 김제시 부량면 상방마을에서 주민들이 자식들에게 보낼 영상편지를 촬영하고 있다. /뉴스1


“며늘아!! 코로나 없는 추석이 효도다…” 민족의 명절 추석을 앞두고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는 현수막이 전국 곳곳에 걸리고 있다.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예정된 추석 연휴 동안 이동 자제를 권고하자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하는 지역 주민회를 중심으로 추석 고향 방문 자제 운동을 벌이고 있다.

무서운 기세로 수도권에서 확산하던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잠시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긴 하지만 추석 연휴 동안 재확산을 우려한 정부는 고향, 친지 방문 자제와 벌초 대행 서비스 이용 등 이동 제한을 권고했다. 또한 그동안 명절 연휴 기간 무료로 운영되던 고속 도로들은 이번 권고 안에 따라 무료 혜택이 적용되지 않는다.

지자체들도 재래시장 등 연휴 동안 사람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장소의 방역상태를 점검하는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주요기사
지역 공원묘지들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을 전후해 폐쇄되거나 사전 예약제로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대신 사이버로 성묘나 차례를 지낼 수 있는 사이버 추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영상통화를 이용한 가족 만남을 계획하는 등 정부 권고에 맞춰 연휴 코로나 확산 방지에 동참하고 있다.

전남 강진군 병영면 주민자치위원장 김오태(65세)씨는 “이번 추석명절동안 각자 지내야 해서 아쉽지만 코로나 19 위험이 계속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정지역 강진군 주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거리두기에 동참했다.”라고 말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