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납토성·반포·잠원·신잠원 나들목 긴급폐쇄…한강공원 대피 촉구

뉴스1 입력 2020-08-02 19:58수정 2020-08-02 2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중호우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 News1
한강 수위 상승으로 풍납토성·반포·잠원·신잠원 나들목이 긴급폐쇄됐다. 각 자치구에서는 한강공원 이용객들이 공원 밖으로 신속히 대피하도록 당부했다.

서울 서초구는 2일 오후 7시26분경 재난문자를 통해 “한강수위 상승으로 오후 7시50분경 반포·잠원·신잠원 나들목을 긴급폐쇄할 예정”이며 “반포·잠원한강공원 이용 주민은 신속히 한강공원 밖으로 이동해 달라”고 안내했다.

앞서 송파구는 오후 6시경 풍납토성 나들목 갑문을 폐쇄할 예정이라며 풍납동 인근 한강공원 이용객은 대피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팔당댐에서 초당 9900톤에 달하는 물이 방류되면서 한강 수위는 오후 5시50분을 기준으로 6.22m를 기록했다. 6.5m부터는 한강 변 도로에 물이 차게 된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