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외무 “홍콩시민 300만 명에 영국 시민권 제공”

뉴시스 입력 2020-07-01 17:30수정 2020-07-01 1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홍콩 고위급 인사 제재"
이민법 개정…BNO 여권 확대
영국 정부가 홍콩 시민에 영국 국적의 여권(시민권)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강행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해 ‘홍콩 국가보안법 개정에 대한 영국의 대응’을 발표할 예정이다.

라브 장관은 홍콩보안법 통과와 관련된 홍콩과 중국 본토의 고위 공무원을 상대로 한 제재를 가해야한다며 의원들을 설득하고 나선 상태라고 SCMP는 전했다.


보리스 존스 영국 총리는 지난 3일 SCMP, 일간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이 시행된다면 홍콩의 자유와 체제의 자율성이 심각하게 훼손된다”며 영국 이민법을 개정해 홍콩 시민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영국해외시민(British National Overseas·BNO)’ 여권을 소지한 홍콩 시민을 상대로 영국 시민권을 부여하고 권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BNO는 영국이 1997년 홍콩을 반환하기 전 홍콩 시민을 상대로 발급한 여권이다.

당시 존슨 총리는 “현재 홍콩 시민 약 35만명이 BNO 여권을 소지하고 있으며, 250만명이 추가로 이를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1야당인 노동당의 리사 낸디 외교정책 대변인은 “라브 장관은 1일 의회에서 홍콩과 총콩 시민에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며 지지의사를 밝혔다.

영국 보수당 대표를 지낸 이언 덩컨 스미스 등도 성명을 발표하고 “홍콩보안법은 홍콩 시민의 자유를 공격하는 행위”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