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5조원대 신약기술 수출 무산 위기

임현석 기자 입력 2020-05-15 03:00수정 2020-05-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뇨신약’ 공동개발 계약 사노피… 임상 3상 진행중 중도해지 통보
한미약품 “약속위반 법적대응 검토”
한미약품이 한국 제약사상 최대 규모인 5조 원대 계약 성과를 이끌어낸 당뇨 신약 기술수출 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14일 한미약품은 사노피가 당뇨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통보해 왔다고 공시했다. 양사는 계약에 따라 120일간의 협의 후 최종 확정한다. 한미약품이 이미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약 2654억 원)는 반납하지 않아도 된다.

앞서 2015년 다국적 제약사인 사노피는 에페글레나타이드를 포함해 한미약품의 당뇨병 신약 3종 ‘퀀텀프로젝트’를 39억 유로(약 5조 원)에 사들이고 공동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사노피는 이 중 일부 계약을 먼저 반환했으나, 29억 유로(약 3조8400억 원)로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던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이 이어졌다. 현재 글로벌 임상 3상이 진행 중이었다가 사노피가 중도 해지를 통보한 것이다.


한미약품 측은 사노피가 임상 3상까지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어겼다며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해당 물질의 유효성이나 안전성에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사노피가 암이나 혈액 질환에 대한 사업 비중을 높이면서 당뇨 신약에서 손을 뗀 것이라는 입장이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신약의 유효성 문제가 아니더라도 다국적 제약사에서 신약 공동 개발을 중단하는 경우는 비교적 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개발 중인 당뇨 신약 물질과 경쟁 약품 간의 비교 임상 결과가 연말에 나오면, 이를 토대로 새로운 글로벌 협력사도 알아본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한미약품 주가는 25만2500원으로 전날 종가보다 9.5% 하락했다.

주요기사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한미약품#사노피#당뇨신약#중도해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