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펫라이프·건국대 농축대학원 업무협약 체결…반려동물 산업 다각화 새 장 연다

스포츠동아 입력 2020-05-14 05:45수정 2020-05-14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7일 서울 건국대 농축대학원 장영규박사기념강의실에서 컴펫라이프와 건국대 농축대학원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최명호 컴펫라이프 대표(왼쪽)와 김수기 건국대 농축대학원장. 사진제공|펫뉴스
사료·미용·장례 등 토탈케어 기업
수의대 갖춘 건국대와 시너지 기대
최명호 대표 “펫 산업 발전에 탄력”

반려동물 토털케어 서비스를 표방하는 플랫폼 기업 컴펫라이프(대표 최명호)가 건국대 농축대학원(원장 김수기)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7일 최명호 컴펫라이프 대표와 김수기 건국대 농축대학원 원장은 서울 건국대 농축대학원 장영규박사기념강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컴펫라이프와 건국대 농축대학원은 이번 협약을 토대로 양 기관의 동반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양측은 ▲반려동물 관련 산업의 조사연구 및 과제 기획, 추진 등에 대한 업무 지원과 자문 ▲구성원 교육 등 인적교류 ▲공동연구 추진, 세미나·포럼·워크숍 및 공청회 등 개최 ▲자료 공유 및 발간물 상호 제공 등에 합의했다.

건국대는 서울 시내에 수의학과 시설을 갖춘 국내 유일의 사립대로, 반려동물 산업과 관련해 강한 경쟁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반려동물 산업이 큰 성장을 보이자 발 빠르게 ‘반려동물 산업 최고위 과정’을 개설하고 지난해 2월 최고위 과정 1기를 배출했다. 지난달에는 최고위 과정 4기가 시작했다. 최고위 과정을 거친 이들은 반려동물 산업의 중추로 자리 잡고 있다.

관련기사

김수기 건국대 농축대학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힘든 상황이지만 이번 업무협약으로 반려동물 산업 발전을 위해 대학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반려동물 산업계를 위해 학교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최명호 컴펫라이프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컴펫라이프의 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건국대와의 협력 아래 반려동물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컴펫라이프는 반려동물의 요람에서 장례까지 토탈케어 서비스를 표방하는 반려동물 플랫폼 기업으로, 반려동물 시장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반려동물 사료·의류·미용·생활 전반 등에 걸친 서비스뿐만 아니라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났을 때 장례서비스도 해주고 있다. 이른바 펫장례를 도입해 반려인들의 마음을 다독이는 서비스를 수행하고 있는 것이다.

컴펫라이프는 최근 상품을 판매할 판매사업자와 장례사업자를 모집하며 사업 규모를 키우고 있다. 모집된 사업자들은 컴펫라이프 본사에서 사업설명회를 듣고, 교육을 받게 된다. 사업자의 자격으로 컴펫라이프는 ▲방문판매 유경험자 ▲반려동물관련 사업운영자 ▲판매사업 희망자 ▲장례지도사 자격증 소지자 ▲장례지도사 유경험자 등을 꼽았다. 자격을 갖춘 이들은 컴펫라이프 사업자로 일할 수 있다.

컴펫라이프는 매주 화·목요일 오후 2∼4시에 본사에서 영업자 정기 사업설명회를 주최한다. 사업설명회와 교육을 통해 사업자들은 컴펫라이프의 사업 전반에 대해 파악하게 된다.

박란희 객원기자 24news@naver.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